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1살 女, 친구와 영상 통화 중 사망…"장난치다 그넷줄에 목이 감겨"

등록 2021.12.07 12:07:12수정 2021.12.07 15:55: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영국 11살 소녀, 통화 중 장난치다 의식불명
구급차서 심폐소생술 했으나 5일 만에 사망

associate_pic

[브뤼셀(벨기에)=AP/뉴시스] 벨기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재가 부분적으로 완화되는 가운데 28일(현지시간) 브뤼셀의 레오폴드 공원 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그네를 타고 있다. 2020.05.29.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서울=뉴시스]송재민 인턴 기자 = 친구들과 영상 통화하던 영국 소녀의 목에 그넷줄이 감겨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5월23일 영국 체셔주 위드너스에서 그넷줄에 목이 졸려 의식을 잃은 그레이스 퍼트리샤 햄닛(11)이 어머니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5일 만에 결국 숨졌다고 6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 등이 보도했다.

당시 영상 통화를 하던 친구들은 햄닛이 "그넷줄에 목을 맬 수 있다"고 말한 뒤 휴대 전화 화면에는 하늘만 보였다고 증언했다. 이후 친구들은 햄닛의 부모에게 연락해 해당 사실을 알렸다.

쓰러진 햄닛을 발견한 어머니는 이웃에게 도움을 청해 구급차를 불렀다. 구급 대원들은 심정지 상태의 햄닛에게 심폐소생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햄닛의 심장 박동은 곧 회복됐지만, 산소 부족으로 결국 뇌사 판정을 받았다.

햄닛 어머니는 "(햄닛은) 얼마 전 좋은 성적을 받아 행복해했다"며 "(자살을 의도해) 일부러 그런 행동을 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체셔 경찰서 로버트 리스 형사는 그레이스의 죽음에 제삼자의 개입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eamin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