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대중 전방위 압박…하원, 신장 위구르 강제노동방지법 곧 표결

등록 2021.12.07 11:22:48수정 2021.12.07 11:3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신장 지역서 생산하는 상품 수입 금지
위구르족에 노동 강요 개인·시설 제재

associate_pic

[워싱턴(미국)=AP/뉴시스]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06.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하원이 이번 주 중국 신장 지역에서 생산되는 상품의 수입을 금지하는 '위구르 강제 노동 방지법(Uyghur Forced Labor Prevention Act)' 표결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6일(현지시간) 미 의회 전문지 더힐이 보도했다.

이번 법안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한 가운데 공개됐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하나로 뭉친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우리는 베이징에 책임을 묻고 그 지역과 전 세계에서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를 옹호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선수들의 대회 출전을 지지하고 또 환영해야 하지만 집단 학살과 대규모 인권 침해를 자행하는 국가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을 문제 삼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위구르 강제 노동 방지법은 관세국경보호청이 강제 노동으로 생산된 물품이 아니라고 확인한 경우를 제외하고 신장에서 만들어진 상품의 미국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법안은 또 신장 지역에서 위구르족 등 무슬림 소수계에 노동을 강요하는 개인과 시설들에 대한 제재를 허용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법안에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아커쑤=AP/뉴시스] 3월18일(현지시간)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아커쑤에 있는 지하 쇼핑가 입구에 가족들이 서있다. 2021.06.24.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주 신장에서의 강제 노동을 부인하며 법안은 지역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자오 대변인은 "법안은 인권을 핑계로 신장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려는 정치적 조작이다"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6일 중국이 신장 지역에서 집단 학살과 반인륜 범죄를 자행하고 있다며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어떤 외교 사절단이나 공식 대표단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며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했다.

다만 백악관은 올림픽에 선수들이 참가하는 것은 정치를 넘어서는 일이라며 참여를 막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