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횡성군, 12월 '할머니가 들려주는 꽃 이야기' 진행

등록 2021.12.07 11:35: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할아버지·손자 간 무릎 교육 복원

associate_pic

지난 2일 진행한 '할머니가 들려주는 꽃 이야기' 모습. (사진=횡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횡성=뉴시스]이덕화 기자 = 강원 횡성군이 유아·아동·청소년의 정서와 인성 발달을 위해 12월 한달 간 '할머니가 들려주는 꽃 이야기'프로그램을 진행한다.

 7일 횡성군 도시재생지원센터에 따르면 이번 프로그램은 원예교육이라는 콘텐츠를 매개로 노인과 청년 사이의 공백을 메우고 예전 할아버지와 손자 간 이뤄졌던 무릎 교육을 복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첫 수업은 지난 2일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열렸다. 이달 말까지 횡성여고, 성북초등학교, 성남초등학교 등지에서 총 5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원예교육과정을 이수한 구리고개 주민협의체 회원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아동·유아·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다양하고 재미있는 원예체험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창현 군 도시재생지원센터 회장은 "원예체험에 참여하는 이용자들 모두가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