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용인시 이영미술관부지 개발사업 재추진…주민들 '반대'

등록 2021.12.07 13:5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업규모 16층→14층, 가구수 251→234가구 축소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경기 용인시 이영미술관 위치도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도 용인시 흥덕지구 이영미술관 부지에 공동주택 건립사업이 재추진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 사업은 2019년 9월 26일 지역 주민 반대와 교통문제, 녹지훼손 등의 이유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한 차례 부결된 바 있다.

7일 용인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이영미술관 부지 2만3380㎡를 경매로 낙찰 받은 새 사업자가 올해 5월 이 부지에 아파트를 건립하겠다며 용인시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이 제안서엔 전체 사업부지 2만3380㎡ 가운데 1종 일반주거지역 1522㎡과 자연녹지 1만4127㎡ 등 총 1만5649㎡ 토지를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를 변경해달라는 것과 사업부지에 있는 미술관을 포함한 7104㎡의 땅을 문화공원으로 조성해 용인시에 기부체납하겠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앞서 부결된 제안서와 큰 차이는 없으나 사업 규모는 축소됐다. 층수는 16층→14층, 가구수도 251→ 234가구로 17가구를 줄였다.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경기 용인시 이영미술관부지에 아파트건립추진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독자제공)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인근 주민들은 '특혜성 난개발사업'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또 2019년에 부결된 제안서 내용과 큰 차이도 없는데다 개발업체의 이익만 극대한 사업이라며 사업중단을 용인시에 요구했다.

주민들은 "아파트가 들어서면 저밀도로 개발된 흥덕지구 내 쾌적한 주거환경과의 부조화, 녹지훼손, 시립어린이집 안전문제, 교통대란문제, 학교문제 등이 일어날 수 있다"며 "결국 사업자만 개발이익을 챙기고 이로 인한 모든 피해는 지역주민이 부담하는 전형적인 특혜성 개발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개발업체에서 종상향 용도변경의 조건으로 내세운 이영미술관 건물과 문화공원 기부채납은 사실상 지역주민에게 필요도 없다"며 "고층아파트를 짓기 위한 편법"이라고 덧붙였다.    
 
용인시 관계자는 "이영미술관 부지에 개발사업을 하겠다는 제안서가 들어온 것은 맞다"며 "이르면 이번 주중 주민의견을 듣기 위해 소통협의체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