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 13일 한·호주 정상회담…공급망·탄소중립 협력 논의(2보)

등록 2021.12.07 16:32:43수정 2021.12.07 17:3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文, 12년 만의 호주 국빈초청…12일부터 3박4일 방문
靑 "포괄적 전략동반자 심화, 미래핵심 협력 강화 기대"

associate_pic

[로마=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0.31.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초청을 받아 오는 12일 3박4일 일정으로 호주를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7일 밝혔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문 대통령의 호주 순방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한국 정상이 호주를 국빈 방문하는 것은 2009년 이후 12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호주를 찾는 첫 외국 정상이다.

먼저 문 대통령은 12일 호주 수도 캔버라로 출국해 이튿날인 13일 모리슨 총리와 한·호주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호주 양국 간 협정 서명식, 공동기자회견 일정을 소화한다.

이어 데이비드 헐리 호주 연방총독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 오찬에 참석한다. 오후에는 전쟁기념관 및 한국전쟁 참전기념비를 방문하고, 한국전 참전 용사들을 초청해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14일에는 시드니로 이동해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노동당 대표를 면담한다. 마가렛 비슬리 뉴사우스웨일주 총독 내외가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호주 경제인들과의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오후엔 모리슨 총리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박 대변인은 "한·호주 수교 60주년에 이뤄지는 이번 국빈 방문은 한국전에 파병한 전통적 우방이자, 민주주의와 인권, 시장경제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호주와의 관계를 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로 격상해 더욱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자재와 핵심 광물 등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고, 탄소중립 기술과 수소 경제, 광산, 우주 및 사이버 등 미래 핵심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호주의 지지를 재확인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