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창원병원 서지원 교수, 내시경 귀수술 100례 달성

등록 2021.12.07 17:00: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은 이비인후과 서지원 교수가 ‘내시경 귀수술’ 100례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서 교수는 지난 2019년 5월 첫 내시경 귀수술을 시작한 이후 약 2년 7개월 만에 100례를 기록했다.

  내시경 귀수술은 만성 중이염, 선천성 진주종, 진주종성 중이염, 전음성 난청 및 혼합형 난청 등의 귀 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외이도(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관)에 내시경을 삽입해 귀 질환을 치료하는 ‘최소침습수술’로, 기존의 현미경 수술을 보조하거나 대체하는 목적으로 개발되었다.

  귀 수술은 귀의 특성상 미세하고 정교한 수술이 요구돼 주로 현미경을 이용했다.

하지만 기존의 현미경 수술은 수술에 필요한 공간을 만들고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귀 뒤쪽 피부를 절개하거나 외이도 피부를 길게 절개해야만 했다.

이로 인해 통증과 출혈, 합병증, 감염의 위험성이 있었고 회복 기간도 길었다.

  반면, 귓구멍 안으로 접근하는 내시경 귀수술은 현미경 수술보다 절개 부위가 훨씬 작음에도 불구하고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어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

또한, 회복 기간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외부에서 절개 부위가 관찰되지 않기 때문에 미용상의 효과가 뛰어나 환자들의 만족도 또한 높다.

서 교수는 “내시경 귀수술은 뼈로 둘러싸인 좁은 공간에서 한 손으로는 내시경을 조작하고, 다른 한 손만으로 집도하기 때문에 의료진의 높은 숙련도와 임상경험을 요구하는 수술이며, 기존 현미경으로 파악하기 힘든 부위까지 관찰할 수 있어 안전하고 세밀한 수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내시경 귀수술은 세계적으로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아 지난 2017년 우리나라 신의료기술로 지정됐으며, 점차 내시경을 이용한 귀 수술이 확대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