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청년, 주택 기회 부족" vs 윤석열 "청년, 국정 동반자"

등록 2021.12.07 2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주택가격 상승, 청약경쟁에 청년 배제돼"
李 "청약추첨제 도입…완전히 문제 해결 안돼"
尹 "고3, 여대생 연설후 연설하려니 부끄러워"
尹 "청년 국정동반자로 선언하길 정말 잘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이야기'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21.12.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홍연우 박미영 권지원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7일 청년 표심 잡기 경쟁을 벌였다. 이재명 후보는 청년들이 주택 청약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지적했고 윤석열 후보는 청년들이 차기 정부의 국정 동반자로 치켜세웠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에서 진행된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에서 청년들과 만나 "청약 저축 제도가 분양 경쟁이 심해진 이유는 사실 분양가격과 시중 가격이 차이 나면서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라며 "비정상적 주택가격 상승 때문에 (청약 저축 제도 분양) 경쟁이 격화되고 그러다 보니 무주택 기간, 가족수, 가입 기간 이런 것들을 종합해서 우선 권한을 부여하니 청년들의 가입 기간이 짧고 가족수가 적고 무주택 기간이 짧아 배제되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 모든 의사결정권은 기성세대가 가지고 있는데, 실제 현장에서 어려움 겪는 건 청년세대"라며 "기성세대가 살아온 세상은 고도성장 사회였고, 경쟁에서 좀 뒤처져도 둥지에서 굴러떨어지지는 않고 가장자리로 밀려나는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저성장이 고착화되면서 기회가 줄어들고, 경쟁에서 탈락하면 둥지 밑으로 떨어지는 상황이 된 거 같다. 그래서 경쟁이 우열을 가리는 경쟁이 아니고 생사가 걸린 전쟁이 됐다"며 "경쟁이 격화되고 공정성에 대한 열망도 더 커지고, 불공정에 대한 불만도 분노로 바뀌어 가고 있는데 제가 최근에 현장을 자주 접하면서 나름 이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다는 저조차도 현실적이지 못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년들이 겪고 있는 절박함에 대해 기대만큼 충분히 귀 기울이지 못했고, 그 문제 해결 방식에 대해서도 구체적이거나 실천적이지 못 했다는 반성이 많이 든다"며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은 결국 기회 부족이고, 그 기회 부족에는 여러 가지 취업·자산 형성 문제도 있다. 주택도 그중 하나가 된 거 같다"고 했다.

아울러 "저도 29살 때 청약 예금을 들어서 언젠가 한번 분양 받아야지 하다 아직도 분양을 못 받긴 한데 (지난) 1998년 IMF 때 대출받아 집을 샀기 때문에 결국 집값 상승 피해보기 보단 혜택을 본 쪽이 됐다"며 "이 문제를 정부 차원에서 해결하기 위해 추첨 제도를 9월부터 도입한 거 같다"고 언급했다.

다만 "신혼부부와 청년들에 30% 물량을 배정해서 추첨한다는 제도를 도입했다"면서도 "이걸로 완전히 문제가 해결되진 않는다. 오늘(7일) 여러분들이 겪고 있는 현장 문제를 들어보고 여러분들의 제안을 반영하고 앞으로 국민께 내세울 공식적 정책들을 다듬어 보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미소짓고 있다. 2021.12.07.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공식 출범 후 첫 회의를 주재하면서 전날 선대위 출범식의 고3학생과 여대생 연설을 언급했다.

윤 후보는 "두 분 연설을 듣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 우리 청년들이 이렇게 똑똑한 줄 미처 몰랐다"며 "다음에 내 차례로 연설하려니 조금 부끄럽더라. 누가 발탁했는지(이대표가 발탁했나?), 정말 청년에게 우리의 미래가 있구나, 국정 동반자로 선언하길 정말 잘했다"고 했다.

그는 "선대위 출범식을 통해 정권교체의 강력한 희망을 가졌을거라 생각한다"면서 "차기 정부를 맡게됐을 때 국정 운영의 동력은 당원들로부터 나온다고 믿는다. 선거가 다가오면 의원님들, 당협위원장들 모두 고향앞으로 가 열심히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선대위는 전략, 기획 등을 통해 전국에 각 지역 선거운동을 지원하고 방향을 이끄는 조직이지만 누차 강조했듯 우리 지역의 국회의원과 당협이 열심히 뛰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이라는 건 조직이다. 대선을 통해 우리 당이 더 강해지고 더 튼튼한 조직이 돼서 앞으로 남은 선거와 선거 승리로 차기 정부를 맡게됐을 때 국정 운영의 동력은 당원들로부터 나온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출범식을 마치고 총괄선대위원장을 모시고 선대위를 개최해서 마음 든든하고 기쁘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hong15@newsis.com, mypark@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