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실·김언배 독립운동 확인"…진실화해위 첫 진실규명

등록 2021.12.07 18:1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기 진실화해위, 5월 조사개시 후 첫 결론
간첩조작 의혹 등 190건 14차 조사개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5월27일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빌딩에서 열린 제1차 진상규명 조사개시 결정 기자회견에 참석해 추진 경과 및 조사개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1.05.2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가 일제강점기 광주학생운동에 참여했던 이재실과 대한신민단에 속해 군자금 모금에 나섰던 김언배의 항일독립운동 참여 사실이 확인된다는 취지의 진실규명 결정을 내렸다.

진실화해위는 7일 열린 22차 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항일독립운동 2건의 진실규명 결정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2기 진실화해위가 출범한 후 진실규명 결정이 내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5월말 조사활동에 들어간 진실화해위는 반년여 만에 첫 결론을 내놨다.

진실화해위는 '이재실 목포상고 학생운동' 관련 조사에 착수해, 이재실이 1929년 광주학생운동 당시 목포상고 시위를 주도했다는 혐의로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아자부수의축산학교 조선유학생동지회 중심인물로 활동하며 경찰 감시를 받은 사실도 인정된다며 "이재실의 항일독립운동 건에 대해 진실규명으로 결정한다"고 의결했다.

'김언배 대한신민단 군자금 모금운동' 관련해서도 "이러한 활동 때문에 경찰에 체포돼 함흥지방법원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은 사실이 인정된다"며 "김언배의 항일독립운동 건에 대해 진실규명으로 결정한다"고 판단했다.

한편 진실화해위는 이날 서모씨 국가보안법 위반 간첩조작 의혹사건 등 총 190건에 대한 14차 조사개시 결정도 내렸다.

서씨 사건 외에도 전남 영광 적대세력에 의한 희생사건, 경북 국민보도연맹 및 군경에 의한 민간인 희생사건, 조총련 관련 간첩조작 의혹 사건 등이 이번 조사개시 대상에 포함됐다.

진실화해위원회의 진실규명 범위는 ▲항일 독립운동 ▲해외동포사 ▲민간인 집단 희생 사건 ▲인권침해·조작 의혹 사건 ▲적대세력 관련 사건 등이다.

진실규명 신청이 들어오면 진실화해위원회는 90일 이내(사전조사가 필요한 경우 30일 연장 가능)에 조사 개시 또는 각하를 결정한다. 진실규명 신청 기간은 내년 12월9일까지다.

지난달 25일 기준 진실화해위에는 모두 1만1397건의 진실규명 신청이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