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역대급 대어 LG에너지솔루션, 내달말 상장…신고서 제출

등록 2021.12.07 18:11: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달 11·12일 기관 수요예측…18·19일 청약
공모 희망밴드 25.7만~30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올해 역대급 대어로 기대를 모았지만 일정이 미뤄졌던 LG에너지솔루션이 다음달 말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본격 공모절차에 돌입한다.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은 공모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이날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총 공모주식수는 4250만주이며, LG엔솔이 3400만주를 발행하고 모회사인 LG화학이 보유한 LG엔솔 지분 2억주(100%) 중 4.25%에 해당하는 850만주를 구주매출로 내놓는다. 총 공모주식수는 공모 후 LG엔솔의 전체 발행주식수(상장 예정주식수 2억3400만주)의 18.16%에 해당한다.

LG엔솔의 주당 희망 공모가액 범위는 25만7000원부터 30만원이다. 이에 따른 예상 시가총액은 60조1380억~70조2000억원이다.

LG엔솔과 LG화학은 이번 공모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최대 12조7500억원의 투자재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구체적으로 LG엔솔 10조2000억, LG화학 2조5500억원이다.

LG엔솔은 이번 기업공개에서 확보한 공모자금으로 국내 오창공장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자금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북미와 유럽, 중국 등 해외 생산기지의 생산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타법인 증권 취득 자금에도 사용한다. 리튬이온전지와 차세대 전지 등 연구개발과 제품 품질 향상, 공정개선을 위한 운영자금에도 쓸 예정이다.
associate_pic



권영수 LG엔솔 부회장은 "앞으로 급성장이 예상되는 2차 전지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과 경쟁력을 갖춘 배터리 연구개발을 지속하겠다"며 "세계 최고의 2차전지 제조업체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체적 일정으로는 다음달 11일부터 이틀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이 예정됐다. 18~19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실시한 뒤 다음달 말 코스피에 신규 상장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