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영국 "이재명, 차별금지법 학생들에 '다했죠?'…인격 그 자체"

등록 2021.12.07 22:35: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잔인한 천사 미소…다한 것은 李 자격 수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이야기'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2.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차별과 혐오로부터 삶을 지켜달라고, 존재를 지켜달라는 절규에 이재명 후보님은 '다했죠?' 라는 웃음띤 한 마디를 하고 돌아섰다"며 "차가운 이 한 마디는 이재명 후보의 인격 그 자체였다"고 지적했다.

여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처절한 국민의 절규 앞에 한 손 인사와 웃음 띤 그 차디찬 한 마디는 잔인한 천사의 미소였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차별과 혐오에 시달리다 살아가는 것마저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삶의 경계를 넘어버린 시민들에 대한 인간으로서의 도리를 다하기 위해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한다고 응답한 71.2%의 국민을 대신해 답변드린다"며 "다한 것은 이재명 후보 자격의 수명이다"라고 일갈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일정을 위해 서울대를 찾았다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청년들의 시위 현장을 목격했다. 그는 "우리 모두를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는 차별금지법,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말에 사과하시라"는 한 청년에게 "다 했죠?"라고 반문한 후 자리를 떴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페이스북에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리고 "존재를 사회적 합의 대상으로 만들며 14년째 차별금지법을 만들지 않는 더불어민주당, 선거운동 다 했나"라며 "차별금지법 외면하는 대선 후보에 사회적 합의도 없을 것이다"라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