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러 화상 정상회담 시작…우크라 긴장 상황 등 논의(종합)

등록 2021.12.08 01:25: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웃으며 인사…바이든 "G20 때 못 봐 아쉬워"
비공개 진행…공동성명 채택 예정된 바 없어
러 크렘린궁 "돌파구 찾을 거라 전망 안 해"

associate_pic

[제네바=AP/뉴시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6월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 도착해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2021.12.08.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화상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7일(현지시간) 러시아 관영 리아 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한국시간 자정(미국 워싱턴 오전 10시, 러시아 소치 오후 6시)을 조금 넘긴 시각 화상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바이든·푸틴 대통령은 화상 연결되자 웃으며 인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시 봐서 반갑다"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지 못해 아쉽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상체를 뒤로 조금 기댄 채 편안한 모습으로 회의에 임했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공동성명 채택은 현재까지 예정되지 않았다.

양국 정상은 우크라이나 국경 지역 군사적 긴장감 고조 및 아프가니스탄, 이란, 리비아 정세 등을 놓고 논의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앞서 "전략적 안정, 사이버, 지역 문제 등 다양한 미러 관계 주제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우크라이나 국경 러시아 군사 행동을 우려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동부 접경 지역에 정예부대를 포함한 군을 집결시키고 있다. CNN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병력 17만5000명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군사 충돌을 막기 위해 러시아에 경제 제재 등을 포함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재 검토 대상에는 푸틴 대통령 측근을 비롯한 에너지 생산 기업 등이 거론되고 있으며,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국제 결제 시스템 차단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가 침공을 감행할 경우 우크라이나 내 미국 시민을 대피할 방안도 모색 중이라고 CNN은 전했다.

다만 이번 회담을 통해 유의미한 결과를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앞서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정상회담 시작 몇 시간 전 기자들에게 "이번 대화를 통해 돌파구를 찾을 거로 전망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럽 내 상황이 고조되는 매우 어려운 시기에 열리는 대화"라며 "최고위층 차원의 개인적 대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양국 정상은 지난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으며, 공식 통화는 지난 7월이 마지막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