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주 고마나루에 한옥형 '복합문화콘도’ 짓는다

등록 2021.12.08 11:24: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3년 준공
285객실, 지상 2층

associate_pic

한옥복합문화콘도 조감도 *재판매 및 DB 금지

[공주=뉴시스]송승화 기자 = 충남 공주시 웅진동 고마나루 인근에 한옥형 관광숙박시설인 한옥복합문화콘도가 들어선다.

8일 공주시에 따르면, 한솔재가 지난 1월 공주시에 제출한 한옥복합문화콘도 조성사업 제안서가 공주시 고도보존육성지역 심의위원회의 3차례 자문과 4차례 심의 끝에 통과했다.

한솔재는 곰나루 국민관광단지 인근 3만9280㎡ 대지에 총 285객실, 지상 2층의 한옥복합문화콘도를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사업대상지가 고도보존육성지역이라는 특성과 이미지 제고, 경관 보존 등을 이유로 당초 계획한 300객실, 3층 규모에서  다소 축소됐다.

한옥복합문화콘도는 한옥의 천연재료가 지닌 웰빙건강 이미지를 통해 한국의 멋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한다. 대형 컨벤션홀, 스파, 마사지, 스포츠센터, 음식점, 카페 등 편의시설도 들어선다.

또 단지에 고객 및 지역민의 휴식, 산책, 만남, 놀이 등을 위한 계류원, 홍연지, 송림마당, 꽃담정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최근 충남도에 공주문화관광지 조성계획 변경 승인을 요청한 상태로 업체 측은 내년 9월께 관광지 조성사업 승인이 원만히 완료되면 곧바로 착공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숙박시설 부재로 체류형 관광객 유치에 어려움이 많았던만큼 이번 한옥복합문화콘도 조성을 통해 체류형 관광으로의 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