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크림반도 병합 때 안 한 고강도 제재"…美, 러 제재 옵션은?

등록 2021.12.08 12:58:03수정 2021.12.08 13:1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WIFT 국제결제시스템 접근 차단 가능성
노드스트림2 가스관 폐쇄…獨은 즉답 피해
EU "우크라 전폭 지지…추가 제재 준비 돼"
美, 긴장 완화·외교적 해법도 동시 모색할 듯

associate_pic

[제네바=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6월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랑주'에서 정상회담 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21.12.08.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강력한 제재를 경고한 가운데 미국이 선택할 수 있는 '옵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국 정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비공개 화상 정상회담에서 제재와 관련해 "경제, 금융, 정치 등 분야"라고 언급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회담 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며 2014년에 하지 않은 일들을 지금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면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미국과 유럽 동맹국들은 강력한 경제 조치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2014년은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강제병합한 해이다.

다만 동시에 긴장 완화와 외교적 해법도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편으로 유럽 동맹국들과 함께 러시아를 포함한 전략적 이슈에 대한 더 큰 논의에 참여할 것"이라며 "우리는 냉전이 한창일 때 이것을 했었고 불안정성을 줄이고 투명성을 높이는 매커니즘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CNN은 미국이 검토하고 있는 제재와 관련해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접근 차단과 러시아~독일은 잇는 가스관 '노드스트림2' 폐쇄 가능성을 제기했다.

SWIFT는 전 세계 은행들이 사용하고 있는 국제 결제 시스템이다. 이 접근을 차단하면 러시아에서 루블화를 달러나 타국 통화로 교환하지 못해 일반 국민까지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초강력 제재다. 현재 이란과 북한이 이 제재를 받고 있다.

유럽의회는 지난 4월 이미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SWIFT 접근을 차단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노드스트림2 파이프라인 폐쇄 가능성도 거론된다.

설리번 보좌관은 브리핑에서 "서방은 노드스트림2를 지렛대로 활용할 수 있다"며 "우리는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독일 현·차기 정부와도 집중 논의해 왔다"고 밝혔다.

빅토리아 뉼런드 미 국무부 정무담당 차관도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노드스트림2 파이프라인을 중단하는 것이 미국의 기대"라고 말했다.

그러나 독일과 합의한 것인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올라프 숄츠 독일 차기 총리 내정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노드스트림2 폐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독일 정부는 지난달 미 의회에 노드스트림2 가스관과 관련해 러시아를 제재하지 말 것을 요청한 사실이 비공개 문서에서 드러나기도 했다.

뉼런드 차관은 역시 미 상원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5일 브리핑에서 미국이 강력한 제재를 준비 중이라면서도 일부는 상당히 제한적이라는 점을 인정했다고 CNN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분위기를 전했다.

백악관은 이 조치가 러시아의 침략을 억지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아닐 수 있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트위터를 통해 "EU는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를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며 "우리는 파트너들과 협력해 추가적인 제재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CNN은 이외에 소식통 6명을 인용해 우크라이나에서 미국 시민을 대피하는 비상계획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내용은 바이든 행정부가 의회에 브리핑하는 과정에서 흘러나왔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비상계획은 미 국방부가 주도하고 있다고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