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심상찮다" 전남도, 공공기관·단체 행사 등 방역강화

등록 2021.12.08 14:35:11수정 2021.12.08 15:1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접종 완료자만 참석시 공공기관 99명, 민간단체 199명 준수 권고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코로나19 검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도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공공기관과 단체 등의 행사에 대한 방역 강화를 요청했다.

8일 전남도에 따르면 사적모임을 제외한 집합·모임·행사 등을 개최할 때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하면 공공기관은 99명까지, 민간단체는 199명까지 가능하다.

행사 중 취식행위는 금지한다. 다만, 행사 목적상 취식이 불가피하거나 1박을 포함하는 행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한다. 개별식사가 원칙이며 별도의 공간을 마련하고 식당·카페의 방역수칙을 준용해야 한다.

최근 전국 하루 확진자가 7000명이 넘어서는 가운데 전남지역 확진자도 하루 50명 내외로 급증했다.

과거 소규모 산발적 감염과 달리 전남도 전역의 학교, 종교시설, 목욕장 등에서 집단으로 발생하는 양상이다.

특히 면역 감소에 따른 고령층 접종 완료자와 미접종 학생층의 감염이 많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행사·모임 등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신속히 예방접종에 동참할 것을 적극 당부하고 있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찮고 위중증 환자도 늘어나는데다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유입 등으로 중대한 고비를 맞았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예방접종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8일 현재 전남지역 확진자는 54명이 추가로 발생해 4781명으로 늘었다. 지역감염은 4606명, 해외유입은 175명이다.

백신 접종률은 도민 184만명 대비 1차접종 85.9%(158만명), 2차접종 83.1%(153만명), 3차접종 13.2%(24만명)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