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래도시포럼, "수원시 하수처리장·쓰레기소각장 개선 필요"

등록 2021.12.08 15:23: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익형 민자사업 통해 최첨단·친환경 시설 탈바꿈"

associate_pic

미래도시포럼 토론회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미래도시포럼은 수원시 하수처리장, 쓰레기소각장 등 환경 필수시설의 실태를 진단하고 미래 대응전략 마련을 위한 정책포럼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 상하수도 전문가 김덕진 박사가 '수원 환경시설의 미래'라는 주제로 일본, 유럽에서 확산되고 있는 수익형 민자사업 사례 등을 발표, 수원시 접목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김 박사는 "하수처리장, 쓰레기소각장 등 환경 필수시설은 쾌적한 삶을 살게 해주는 가장 중요한 시설들임에도 불구하고, 시민들로부터 기피시설로 홀대 받아왔다"면서 "일본, 유럽 등 선진국들은 이들 시설들의 획기적인 개선을 통해 시민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고 밝혔다.

김 박사는 일본 도쿄 시바우라 하수처리장 리모델링 사업을 소개하며 "선진국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수익형 민자사업을 통해 시민 기피시설인 환경시설들을 최첨단, 친환경 시설로 탈바꿈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기우 전 국회의원은 "수원시 하수처리장, 쓰레기소각장 등 환경시설들은 대부분 수십년 전에 설치돼 도심 한복판에 있거나 내구연한이 꽉차 근본적인 개선대책이 필요하다"며 "선진국 사례를 벤치마킹해 수원형 환경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기우 전 의원이 고문으로 있는 '미래도시포럼’은 새롭게 출범할 수원특례시를 비롯한 도시들의 미래 혁신발전을 위한 다양한 세미나와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