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양시, 식품접객업소 위생등급제 업소 94개 지정

등록 2021.12.08 15:3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생등급제 정착을 위한 위생컨설팅 실시
상수도요금·쓰레기봉투 지원 등 혜택제공

associate_pic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광양시는 코로나19 차단과 식중독 예방 등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식품접객업소 위생 등급제를 시행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광양시에 따르면 기존 위생 등급제를 받은 40개 업소와 2021년 신규 위생컨설팅 심사를 거친 54개 업소를 포함한 총 94개소를 식품접객업소 위생등급제 업소로 지정했다.

식품접객업소 위생 등급제는 식중독 예방, 소비자의 음식점 선택권 보장, 외식 업소 간 자율경쟁을 위해 식품의약안전처에서 2017년 5월 19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식품접객업 중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영업소의 위생 수준을 평가해 등급을 지정하는 제도다.

위생 등급제를 받고자 희망하는 업소는 식약처에 위생등급을 신청하면 평가기관인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의 기본분야, 일반분야 등의 현장 평가를 거쳐 엄격한 기준으로 선정된다.

총 취득점수가 ‘90점 이상이면 매우 우수(★★★)’, ‘85점 이상 90점 미만 우수(★★)’, ‘80점 이상 85점 미만인 경우 좋음(★)’ 등 3가지 등급을 부여한다.

94개소에 대한 위생 등급제에 대한 정보는 시 홈페이지에 업소 현황과 사진을 제공하고 있으며, 지정업소에 대해 상수도 요금 지원, 쓰레기봉투 지원 등 부가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변낙현 식품위생과장은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을 위해 영업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 분위기 조성과 위생등급제 정착을 위해 더 많은 음식점이 신청하도록 홍보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