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 코로나 확산... 연말연시 적극적인 방역 동참 호소

등록 2021.12.08 15:46:28수정 2021.12.08 16:0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일 신규 확진 103명 역대 최다 발생... 의료 및 방역 대응 붕괴 위기
행정부지사 방역동참 긴급 호소, 연말 모임 및 만남 자제 도민 동참 당부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가 8일 전북도청 기자회견장에서 대도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08 (사진= 전라북도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지금의 환자발생 추세라면 의료대응과 지역 방역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

전북지역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사상 최대인 100명을 넘긴 가운데 전북도가 도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동참을 호소하고 나섰다.

8일 조봉업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도청 기자회견장에서 “전북도는 일상회복의 후폭풍으로 일일 확진자, 병상 가동률 등 각종 방역지표가 위기상황을 나타내고 있어 발생 추세를 멈추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이 닥칠 수 있다”라며 “도민의 방역수칙 준수만이 현재 위기를 극복할 수 있기에 다시 한번 긴장의 고삐를 당겨달라”라고 도민에게 호소했다.

이날 코로나19 전국 신규 확진자가 7000명대, 전북에도 103명이 발생하며 역대 최다환자가 발생한 상태다.

전북도는 신규 확진자 절대적 감소를 목표로 현 위기상황을 타개하고자 4대 극복방안을 제시하고, 14개 시군과 함께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코로나19 방역업무를 최우선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격일로 시행하는 코로나19 합동영상회의에 시군 단체장 참석을 의무화해 방역대책 관심도를 제고하고, 정보격차 해소와 동시에 방역대책 추진동력도 얻는다는 계획이다.

도와 시군 실국장을 방역책임관으로 지정하고 주 1회 이상 직접 점검을 의무화한다.

민간단체·협회 등과‘민관 합동 방역점검반’도 구성·운영한다. 이를 통해 방역패스 적용이 확대되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안내와 점검을 강화해 변화된 방역수칙 조기 정착에도 앞장선다.

필요한 홍보 물품으로 기존에 배포한 홍보 전단지 40만부 외에도 어깨띠 1만 장, 피켓 76개, 플래카드 200장 등을 추가 제작·배포한다.

마지막으로 부단체장 주관 ‘방역 점검·홍보의 날’을 운영해 기초단위 읍면동에서부터 민간 자생단체·협회, 다중이용시설 협회와 함께 ‘방역수칙준수 실천문화운동 가두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조봉업 부지사는 “연말 모임이 나와 내 가족보다 더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모임과 만남을 자제하면서 이번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일상회복 지속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