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순택 서울대교구장 취임...평신도 등 1200여 명 참석

등록 2021.12.08 17:58:00수정 2021.12.08 18:0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14대 교구장 착좌 미사 명동대성당서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취임하는 정순택 대주교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착좌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2021.12.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가 제14대 천주교 서울대교구 교구장이자 평양교구장 서리에 공식 취임했다.

정 대주교의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14대 교구장 착좌 미사가 8일 오후 2시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거행됐다. '원죄없이 잉태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이기도 한 이날 미사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사전에 초대된 인원만 참석했다

전임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슈에레브 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초대 안동교구장 두봉 주교 등 주교단, 교구 사제단, 가르멜수도회 한국관구장 김형신 신부 등 각 수도회대표 수도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대통령실 방정균시민사회수석, 박용만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이사장, 한승수 시그니스세계총회 조직위원장, 배우 안성기 등 평신도 1200여 명이 참석했다.

명동대성당 내 600여 명 외에 성당 옆 문화관 꼬스트홀과 명동대성당 소성당, 파밀리아채플 등에서 신자 600여 명도 미사에 함께했다.

특히 이번 미사에는 제16차 세계 주교 대의원회의(시노드)가 개막하면서 '시노드 정신'에 따라 초청된 청소년, 환우, 사회적 약자 등 30여 명이 주교단, 사제평의회 의원들과 함께 착좌 미사의 입당 행렬에 함께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염수경(오른쪽) 추기경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취임하는 정순택 대주교에게 주교의 품위와 권할권을 상징하는 지팡이 목장을 전달하고 있다. 2021.12.08. photo@newsis.com


전임 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 모두 어려운 코로나 시대를 살고 있고, 지상의 나그네인 교회도 분명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런 때일수록 우리 하느님 백성은 교구장님을 중심으로 복되신 성모 마리아와 그 배필이신 성 요셉, 모든성인들의 삶을 따르자"고 당부했다.

이어 교구 사무처장 정영진 신부가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에게 교령을 보여주기를 청원했다. 교황대사는 교령을 들어 신자들에게 보여준 후 낭독했다.

교회법에 따라 교황대사와 사무처장이 착좌록에 서명하면서 새 교구장의 교회법적 취임이 이뤄졌다.

염 추기경은 정 대주교에게 주교의 품위와 관할권의 상징인 목장을 건넸고 주교의 권위를 상징하는 주교좌로 정 대주교를 안내했다.정 대주교는 전임 교구장 염 추기경의 인도를 받아 교구장 주교좌에 앉았다.

이어 정 대주교는 한국교회 주교단과 평화의 인사를 나눴고 새 교구장을 맞이한 교구 사제단은 정 대주교에게 순명을 서약했다.  정 대주교가 교구 사제단 대표, 수도자대표, 평신도 대표와 차례로 평화의 인사를 나눈 후 착좌식에 이어 미사가 진행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취임하는 정순택 대주교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착좌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2021.12.08. photo@newsis.com



정 대주교는 강론에서 "존경하는 선임 교구장님이신 염수정 추기경님께서 이루신 업적을 하나씩 짚어보면서 훌륭하게 마련해 주신 길을 충실히 이어가는 면이 밑바탕이 돼야 한다고 본다"며 염 추기경이 이룩한 교구장으로서의 업적을 설명했다.

이어 "200여 년 전, 우리 신앙의 선조들께서 피 흘려 증거하신 신앙을 우리 시대에는 어떤 모습으로 살고 증거해야 하는지, 또 어떤 모습으로 교회는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해야 하는지를 교회 구성원 모두와 함께 고민하고 나눌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또한 교회의 영성적인 삶을 깊여 가는데 힘을 모을 것, 미래 주인공이자 현재 주인공이기도 한 젊은이들을 동반하는 데에 힘쓰는 교회가 되도록 노력할 것, 시노드를 통해 우리 교구가 쇄신하고 변화하는 교회가 될 것 등의 각오를 밝혔다.

이후 열린 축하식에서는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슈에레브 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 문재인대통령, 사제단 대표, 수도자 대표, 평신도 대표의 축사가 진행됐다.

알프레드슈에레브 대주교는 축사에서 "대주교님께서 겸손한 봉사자와 지혜로운 목자로서 교구장직을 수행해 나가시리라 믿는다"며 "대주교님께서 하느님의 도우심으로 기꺼이 그리고 온전히 복음을 선포하실 수 있도록, 또한 일치와 평화·화해를 북돋아주실 수 있도록, 모두 기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는 "서울대교구 신앙 공동체가 정 대주교님을 중심으로 하나 되어 주님의 사랑과 평화를 널리 전파하기를 간절히 기도드린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황희 문체부 장관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우리 땅에 전해진 그리스도의 복음을 기념하고 널리 은혜를 나누는 중요한 시기에 서울대교구장의 책임을 맡게 되셨다"며 "어려운 고비마다 빛과 소금이 되어주신 것처럼, 일상 회복과 평화를 위해 기도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제단 대표로 나선 교구청소년국장 이승주 신부의 축사는 장원석 신부가 대독했다. 이해인 수녀는 수도자 대표로 '서울대교구제14대 교구장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님께 드리는 기도의 축시'를 읊었다.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손병선 회장은 평신도 대표로 축사를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취임하는 정순택 대주교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착좌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2021.12.08. photo@newsis.com



정 대주교는 답사로 염수정 추기경, 주교단, 교구 사제들, 남녀 수도자, 평신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갑작스러운 임명 소식에 흔쾌히 깊은 신앙심으로 축하해주고 마음을 모아 원팀으로 협력해준 세 분의 주교에게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며 "무엇보다 모든 신부에게 감사드린다, 경험 없고 본당 사목 경험이 없는 저를 주교로서 존중해주고 지지해주고 응원해주고 따라주심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수도 담당으로 여러 해 있으면서 수도자들을 위해 해준 게 전혀 없어 마음속으로 송구해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수도자 출신이란 이유로 제게 깊은 지지와 응원과 격려를 해준 모든 수도자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이 미사를 초대받으시고, 초대 없이도 함께해준 교우분들, 유튜브를 통해 멀리서 함께 기도해주고 응원해 준 교우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도 했다.

또한 "하느님께는 지금 감사의 마음을 올리지는 못해도, 큰 대과 없이 달릴 길을 다 달리고 나서 마음으로부터 깊은 감사를 올리고 싶다"면서 "그럴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의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제14대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착좌 미사를 시작으로 교구장으로서 임기를 시작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