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찰, '양주로컬푸드' 6개월 수사 종료…시의원 등 5명 송치

등록 2021.12.0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의원 뇌물받고 영향력 행사한 혐의 적용해
시청 공무원 3명 자격 없는 사업자 선정 지시

associate_pic

[양주=뉴시스] 김도희 기자 = '양주 로컬푸드 운영자 사기 사건'과 관련 지난 3월 돌연 폐점한 회암동 소재 로컬푸드 2호점 건물이 공실로 남아있다. 2021. 05. 26. kdh@newsis.com

[양주=뉴시스]송주현 김도희 기자 = 농민들이 농작물 출하대금을 떼이고 운영자가 경기도와 양주시에 억대의 보조금을 허위 청구한 사실이 드러난 ‘양주로컬푸드 사태’와 관련, 경찰이 연루 의혹이 제기된 양주시의원과 담당공무원 등 5명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9일 양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양주로컬푸드 운영자 A씨가 시·도가 사업비를 지원해 주는 양주로컬푸드 매장을 운영하면서 보조금을 허위로 청구해 2억9000여만 원을 가로채고 3000여만 원의 매장 보증금 등을 빼돌린 혐의에 대해 수사를 벌여 A씨는 최근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경찰은 신용불량자에 자금력이 없는 A씨가 양주로컬푸드 운영자로 선정된 과정 등에 특정 인물들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계속 수사를 벌였다.

수사 과정에서 양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모 시의원이 양주로컬푸드 지원금 예산 심의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해 주기로 하고 A씨로부터 수백만 원 상당의 물품을 받았다는 A씨의 진술을 확보했다.

또 양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장 등 공무원 3명은 양주로컬푸드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자격 미달인 A씨가 사업자로 선정되도록 담당 직원에게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사건을 6개월가량 수사해 온 경찰은 홍 의원은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담당공무원 3명은 직권남용, 양주로컬푸드 운영자 A씨에 대해서는 뇌물공여 혐의를 적용해 지난 7일 검찰에 송치하고 사건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홍 의원과 공무원 3명은 자신들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관계자는 "시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방어권 보장 등의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그동안의 수사 내용을 토대로 관련자들에 대해 검찰 송치를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양주로컬푸드'는 지난 2016년 9월 만송동에 1호점, 2020년 2월 회암동에 2호점이 개장했다.

이 매장들의 실질적 운영자인 A씨는 보조금을 허위로 청구하고 농민들에게 물품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채 지난 2월 돌연 잠적했다.

A씨의 잠적과 함께 양주로컬푸드 매장 두 곳은 모두 문을 닫았다.

이 일로 농민들의 출자금 2억 3700만 원을 비롯해 농작물 출하대금과 보조금 등 수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잠적했던 A씨는 전라남도 해남군 한 새우 양식장 컨테이너 건물에 은신해 있던 중 경찰에 체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kd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