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집단감염' 토트넘, 결국 렌과 경기 미뤄져

등록 2021.12.09 08:26: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선수 포함 13명 확진 소식 전해져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 후반 32분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동료들과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에는 루카스 모라의 선제골을 도와 1골 1도움을 기록, 팀의 3-0 승리를 이끌며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2021.12.06.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이 선수단 내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여파로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토트넘 구단은 9일(한국시간) "스타드 렌(프랑스)과 경기는 열리지 않는다. UEFA와 협의 중으로 추후에 새로운 내용을 알릴 것이다"고 했다.

당초 10일 렌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를 계획이었다.

이날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선수 8명과 스태프 5명, 총 1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누구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선수 6명과 스태프 2명, 총 8명 확진에서 늘어난 수치다. 일부 영국 매체는 손흥민이 확진자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공식 발표는 아직 없다.

콘테 감독은 "매일 더 많은 양성이 나오고 있다"며 "상황이 심각하다. 큰 감염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 한 명이 양성 나오고 또 다른 스태프가 양성이 나오고 내일은 누군가?"라고 했다.

UEFA 규정에 따르면 '남은 선수가 13명 이하이거나 등록된 골키퍼가 없는 경우' 경기를 연기할 수 있다.

콘테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지금 경기에 뛸 수 있는 선수가 11명이다. 그런데 훈련 후 경기에 나서야 할 1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강조했다. 1군 훈련장도 폐쇄됐다.

한편, EPL 사무국은 오는 12일 열리는 토트넘과 브라이튼의 경기 진행 가능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