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시 공무원 3명 포함 497명 확진…또 역대최다

등록 2021.12.09 10:45:42수정 2021.12.09 10:5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확진자 13명 추가…누적 40명
인천시 공무원 누적 확진자 12명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인천시는 시 공무원 3명을 포함해 49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이는 하루에 발생한 신규 확진자 기준 또 역대 최다 기록이다.

앞서 지난 6일 남동구 구월동 오피스동의 시청 신관 18층 자치경찰위원회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같은층에 근무하는 또 다른 공무원 36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전날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인천시 공무원 누적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어났다.

또 시 공무원 1072명 가운데 현재까지 980명에 대해 코로나검사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92명은 코로나19검사가 진행중이다.

인천 지역에서는 이날 종교시설에서 13명이 추가로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해당시설에서 오미크론 변이 의심 확진자로 분류돼 오미크론 변이 검사를 통해 확진됐다.

앞서 국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거주 40대 부부와 그의 지인 A(30대)씨, 40대 부부의 아들 등 4명이 잇따라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A씨의 부인과 장모, 그의 지인 등 3명도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이들이 방문한 종교시설에서 20명이 추가로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오미크론 누적 확진자는 모두 40명으로 늘어났다.

아울러 해당 종교시설에서는 이날 10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오미크론 변이 의심 확진자로 분류돼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시설 누적 확진자는 48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해당 종교시설에 대해 12일까지 폐쇄명령을 내렸다.

시 관계자는 "확진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이에 따른 접촉자 분류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확진자 5명이 병원에서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숨져 누적 사망자는 173명으로 늘어났다.

감염 경로별로는 주요 집단감염 관련 28명, 확진자 접촉 298명, 미상 171명 등이다.

인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7710명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