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인영 "종전선언, 평화 국면 터닝포인트"…北호응 촉구

등록 2021.12.09 13:51: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반도 정세, 매우 중요한 변혁기" 평가
종전선언 강조…"대화 시작 좋은 출발점"
"적대 정책, 제재 완화 해법 찾는 계기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문 기자=지난달 24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4.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종전선언에 대해 "새로운 평화 국면을 열 수 있는 확실한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에 대한 북한 측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했다.

이 장관은 9일 열린 통일연구원 개원 30주년 기념 학술회의 축사에서 현 시점에 대해 "실질적으로 한반도 정세는 매우 중요한 변혁기에 들어 서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미는 대화를 토대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남북 관계를 함께 발전시켜 나간다는 큰 틀과 기준을 마련하고 그 원칙에 합의한 바 있고 이 목표들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다시 협상의 장이 마련될 수 있다면 남북, 북미가 이뤘던 기존 합의와 성과를 토대로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상응 조치를 주고받으면서 신속하게 평화를 향한 대화와 협상의 결실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장관은 "실제로 지금은 정세 측면에서도 한반도가 평화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국면 전환의 적기"라며 "한미는 지속적으로 확고한 대화 의지를 표명해 왔고, 종전선언과 대북 인도적 협력 추진 등도 긴밀히 소통하고 논의하면서 공조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북한에 대해 "고강도 긴장을 조성하는 방향으로까지는 정세를 심하게 격화시키는 않고 있으며, 대외 메시지를 통해 이전보다 상대적으로 대화에 열려 있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거론하며 "종합적으로 볼 때 작년에 비해 올해 정세의 불확실성은 약화됐고, 한반도의 상황은 보다 안정적으로 또 평화적으로 지향될 가능성이 생기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종전선언은 판문점 선언과 북미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도 이미 논의된 적이 있었던 만큼 적대를 내려놓고 다시 대화를 시작하기 위한 좋은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후 비핵화와 평화 체제를 위한 실질적 논의를 해나가면서 적대 정책 철회 등의 선결 조건과 제재 완화 등 북측 관심 사항에 대해서도 얼마든지 해법을 찾아나갈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올해 말과 내년 초 중대한 정세의 갈림길을 우리가 무의미하게 보낸다면 대화 의지와 동력은 차츰 약화되기가 쉽다"면서 "북측이 전향적인 자세로 늦지 않게 호응해 남북미가 한반도 미래, 평화의 미래를 위한 공존과 상생의 결과를 만들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