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선수협, 저소득 계층과 의료계 종사자 위해 2억원 기부

등록 2021.12.09 16:25: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수동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회장 양의지) 성금 2억원 전달식에서 프로야구 LG 오지환(가운데) 선수와 장동철(왼쪽) 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이 김정희 희망브리지 사무총장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프로야구 선수협회는 이날 희망브리지에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1억원, 재난 취약계층과 재난 피해자를 돕는데 1억원 총 2억원을 기부했다. 2021.12.09.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사회 저소득 계층과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계 종사자를 위해 2억원을 기부했다.

선수협은 9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억원 기부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국내 프로야구선수들이 코로나19 등으로 전 국민이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모두 힘을 합쳐 극복하자는 의미로 모은 성금이다. 선수협 제9기 정기총회를 통해 사회 저소득층과 의료계 종사자를 위해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전달식은 LG 트윈스 오지환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1층 희망브리지홀에서 진행됐다.

양의지 선수협 회장은 "코로나 시국으로 전 국민이 쉽지 않은 상황을 보내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더 취약계층인 저소득층에게는 이번 겨울이 더 춥게 느껴질 것으로 생각된다"며 "길어지고 있는 코로나 국면으로 의료계 종사자분들의 노고가 크실 것 같은데, 이번 기부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