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확산세 거센 수도권, 방역 태세 '최고수준' 격상하라"

등록 2021.12.09 15:41: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 소집
"감염경로 미파악, 전체 40%…오미크론도 부담"
"고령층 3차·청소년 접종 속도 빨라지면 큰 도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의회 회의실에서 열린 수도권 보건소장 현장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 지자체에서는 방역관리 태세를 최고수준으로 격상해 현장점검과 상황관리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헀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방역상황의 안정, 환자치료를 위한 병상확보와 재택치료 등 의료대응 체계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행정력을 모두 쏟아붓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전날 김 총리가 각 부처 장관 및 처·청장들에게 "해당부처 소관 분야와 시설에 대해 현장점검을 9일 오전까지 반드시 실시하고 그 결과를 보고하라"고 지시한 데 따라 긴급 소집됐다.

김 총리는 회의에서 현장 점검 결과를 보고 받고, 현재 방역 상황을 평가해 필요한 조치들을 논의한다.

김 총리는 "최근 역학조사 결과를 보면 생활속 N차감염이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는 경우도 전체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방역망을 벗어난 전파자가 우리사회 곳곳에 퍼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의 특성이 아직까지는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일각의 예측처럼 전파력이 훨씬 강하다면, 확진자 급증으로 어려워진 우리 방역체계에 추가적인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일상회복을 지속해 나가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들께서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60세 이상 어르신들의 3차 접종과 청소년 접종의 속도가 빨라지면, 지금의 방역상황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어르신들과 학부모, 학생들께서 3차 접종과 청소년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다시한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