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팥죽 팔아 12억 기부한 80대 할머니…'서울의 얼굴' 됐다

등록 2021.12.20 11:15:00수정 2021.12.20 11:2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4명 선정…명예의 전당 헌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첫 번째 줄부터 시계 방향 순서대로 명예의전당 헌액대상자인 성폭력 피해 전문 상담기관인 한국성폭력상담소, 팥죽 할머니 김은숙님, 키다리아저씨 윤용섭님, 한강 의인 이요한님 부조상. 2021.12.20.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1000만 시민의 귀감이 되는 개인 및 단체 4명을 선정해 2021년 명예의 전당 '서울의 얼굴'에 헌액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명예의 전당은 시정발전과 시민행복 증진에 기여한 헌액자를 예우하고, 한편으로 공적을 널리 알려 다양한 분야에서 시민들의 시정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2016년을 시작으로 올해 6회째를 맞이했다.

명예의전당 헌액대상자인 성폭력 피해 전문 상담기관인 한국성폭력상담소, 팥죽 할머니 김은숙님, 한강 의인 이요한님, 키다리아저씨 윤용섭님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봉사와 헌신의 공적이 인정됐다.

국내 최초 성폭력 피해 전문 상담기관인 한국성폭력상담소는 1991년 개소 이래 30년 동안 8만6591건의 상담을 진행하면서 개인의 문제로 여겨졌던 성폭력을 사회의 문제로 의제화했다.

팥죽집을 운영하는 팥죽 할머니 김은숙(82)님은 정신질환을 앓기 시작한 딸을 보며 오히려 자신이 가장 힘들 때 더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자 했다. 46년 동안 정신과 전문병원인 은평병원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에 12억 원의 기부와 봉사를 이어온 공적이 커 명예의전당 봉사분야에 선정됐다.

이요한(40)님은 2019년 9월 한강에서 열린 철인 3종 수영 경기 중 거센 물살에 휩쓸린 참가자들이 서로 잡아당기는 아비규환의 상황 속에서 보트와 구명조끼를 동원해 100여명의 생명을 구한 공적으로 명예의 전당 안전 분야에 선정됐다.

윤용섭(77)님은 1997년부터 서울대학교 및 관악구 관내 저소득 청소년들 748명을 발굴해 3억원 이상의 장학금을 수여식도 없이 지원했다. 또한 5대가 살던 자택을 '양지마을마당'이라는 이름으로 공간을 기부하여 마을 결혼식, 어르신 경로잔치를 개최해 이웃과 소통하고 화합을 이끄는 등 시민행복 증진에 기여한 공적으로 명예의전당 기부분야에 선정됐다.

올해 서울시 명예의 전당은 지난 5월17일부터 7월16일까지 총 31건(개인 24, 단체 7)의 후보자를 추천받았다. 서울시 감사위원회의 공적 사실조사와 함께 명예의전당 헌액대상자 선정위원회의 두 차례 엄정한 심사를 거쳐 헌액자가 최종 선정됐다.

서울시는 당초 명예의전당 헌액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행사를 취소했다. 1호선 시청역 시민청 연결통로 벽면에 명예의전당 헌액자의 사진과 공적이 담긴 동판 부조상을 설치했다.

김상한 서울시 행정국장은 "거리두기 강화로 헌액식이 취소되어 아쉽지만, 명예의전당 헌액자들 덕분에 따뜻하고 안전한 서울이 될 수 있었다"면서 "서울의 얼굴인 헌액자들의 공로에 깊이 감사드리며 천 만 시민의 귀감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