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 ¾, 핵추진 잠수함 보유 찬성…주한미군 지지율 90%

등록 2021.12.29 10:51:54수정 2021.12.29 13:41: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통일연구원, 성인 1006명 대상 면접 조사
핵무기 보유 찬성 여론도 상승 곡선 그려
아프간 미군 철군 여파로 주한미군 지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통일연구원 핵잠수함 보유 찬반 조사. 2021.12.29. (도표=통일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국민 4분의 3이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한미군 주둔에 대한지지 의견은 90%를 넘겼다.

통일연구원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0월21일부터 11월22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대면 면접조사(표본오차 ±3.1%p)한 결과 '한국이 핵추진 잠수함을 개발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75.2%가 찬성하고 24.9%가 반대했다.

응답자 중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핵잠수함 찬성률은 78.3%, 국민의힘 지지자의 찬성률은 72.9%였다. 지지 정당이 없는 응답자는 74.5%가 찬성했다.

통일연구원은 "안보 문제와 관련해서는 사실상 지지 정당을 뛰어넘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었다"며 "호주에 미국이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이전한다는 문항 내 설명이 높은 찬성률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지만 핵무기 보유에 대한 높은 지지를 고려하면 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이 핵무기를 보유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찬성률이 71.3%로 올 상반기 67.5%보다 높아졌다. 통일연구원은 "한국의 지정학적 특성과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자연스러운 반응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 주한미군이 현재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90.3%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통일 이후에도 주한미군이 주둔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61.4%가 찬성해 상반기(52.2%)에 비해 찬성률이 높아졌다.

통일연구원은 "지난 9월 아프간에서 미군 철수가 초래하는 혼란을 목격한 것이 한 원인일 수 있다"며 "최근의 미중 경쟁 격화는 한미동맹과 그 핵심 요소인 미군 주둔이 북한 위험 요소가 감소하더라도 필요하다는 인식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주한미군의 필요성을 지역안보 차원에서 바라보는 인식이 증가했다"며 "미군 주둔 문제를 민족주의나 자주국방의 시각보다 실리주의적 시각에서 인식해 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통일연구원 주한미군 주둔 필요성 조사. 2021.12.29. (도표=통일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