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주시, 에너지 자립·온실가스 감축정책 추진…42개 과제 제시

등록 2022.01.06 17:03:50수정 2022.01.06 18:5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2차 지역에너지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
신재생에너지 보급·복지 확대 등 4개 추진전략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청주시청.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안성수 기자 = 충북 청주시가 오는 2050년까지 추진할 2차 지역에너지계획의 밑그림이 그려졌다.

2차 지역에너지계획의 밑그림은 ▲시민참여를 통한 에너지수요관리 ▲신재생·분산형 에너지보급 확대 ▲정의로운 에너지복지 확대 ▲에너지전환 인프라 구축 등 4개 추진전략과 42개 추진과제로 205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생산량을 현재 대비 28배 증가시킨다는 구상이다.

에너지 자립률 43%, 전력 자립률 207%, 온실가스 감축률 40%도 추진 목표로 잡았다.

6일 한국에너지4.0산업협회에서 보고한 '청주시 제2차 지역에너지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의 핵심 골자다.

새 비전은 '시민, 환경, 경제가 공존하는 에너지 전환도시, 청주'으로 결정됐다.

4대 추진전략 시행을 위한 중점과제로는 ▲14개 수요관리사업 ▲19개 공급사업 ▲3개 에너지 복지사업 ▲6개 인프라 구축사업이 제시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LED조명 보급, 친환경 차량 인프라 확대, 스마트 전력 플랫폼 구축사업, 공용주차장, 아파트 등 시설 태양광 설치, 취약계층 LED 교체 등이 로드맵으로 잡혔다.

분산전원용 연료전지(민간투자 유치), 스마트 그린산단 확대, 에너지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REMS) 구축도 추진 과제로 선정됐다.

에너지 수요관리 사업이 시행되면 2050년 기준 연간 70만7000toe 수준의 에너지 절감과 205만tco2의 온실가스가 감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에너지 전환 성공을 위한 행정지원체계 강화도 필요한 과제로 꼽혔다.

시는 에너지 전환과 신설, 지역에너지센터 설립을 통해 유관 공공기관 및 기업, 시민들과 지역에너지계획 수립을 위한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실행 가능한 에너지 정책, 시민 수용도·참여도 향상, 민간 투자 유도 및 활성화 방안 마련이 수반돼야 한다고 했다.

국비지원사업, 에너지기금, 민간투자 유치, 에너지자금 조달 위원회 구성 등 다양한 방안으로 재정 확보도 모색한다.

민간기업 투자 유치, RE100, ESG경영 선제 대응기업 세제지원 등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한다.

한범덕 시장은 "에너지전환과 에너지자치를 위한 실행계획이 이제 시작됐다"며 "시민과 함께하는 새로운 에너지자치가 실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2017년 충청북도 내 최초로 1차 지역에너지 종합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gah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