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필석·양요섭·남경주 '뮤지컬' 웃음 폭탄...'썸씽로튼'[이 공연Pick]

등록 2022.01.29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뮤지컬 '썸씽로튼' 공연 사진. (사진=엠씨어터 제공) 2022.0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연극인데 노래와 춤이 들어간다고? 그게 뭐라고?" "뮤지컬?!"

새로운 이름에 낯설어하는 사람들, 2022년을 사는 지금 이 시대 관객들에겐 생소한 모습이다.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허구적 상상력을 더해 '뮤지컬'에 대한 유쾌한 찬가를 보내는 뮤지컬 '썸씽로튼'의 두 번째 시즌이 관객들을 맞는다.

'인류 최초의 뮤지컬이 탄생하는 순간?', '만약 셰익스피어 시절의 런던이 뮤지컬의 황금기인 브로드웨이의 30년대와 비슷했다면?' 미국 유명 극작가·작곡가인 커크패트릭 형제의 호기심에서 출발한 이야기는 인류 최초의 뮤지컬을 제작하게 된 바텀 형제를 탄생시켰다.

뮤지컬이 존재하지 않았던 1595년 영국, 르네상스 시대를 배경으로 당대 최고의 스타 작가 셰익스피어에 맞서 '대박' 작품을 터트리고 싶었던 닉 바텀이 예언가 노스트라다무스를 만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그 유명한 노스트라다무스의 조카라고 자신을 소개한 예언가는 셰익스피어를 능가할 히트작을 묻는 닉 바텀에게 미래엔 노래를 하는 연극이 사랑받을 거라고 말한다. 저 어딘가를 바라보며 어두운 극장에서 사람들이 노래하고, 춤을 추고 있다고. 그건 바로 "뮤우지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뮤지컬 '썸씽로튼' 공연 사진. (사진=엠씨어터 제공) 2022.0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닉 바텀은 그의 말을 따라 극을 만들지만, 어딘가 엉성하고 어설프다. 셰익스피어의 미래 걸작인 '햄릿'이, 어느새 달걀을 주인공으로 한 '오믈릿'이 되어있다. 한쪽에선 '죽느냐 사느냐'를 외치지만, 다른 한쪽에선 프라이팬이 날아다니고 달걀이 춤을 추고 있다.

닉의 동생 나이젤 바텀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며 새로운 역작을 제시하지만, 형은 성공하겠다는 일념만으로 이를 듣지 않는다. 결국 신성모독에 유대인을 후원자로 삼았다는 등의 이유로 닉 바텀은 재판에 넘겨지며, 그의 이름처럼 바닥으로 추락한다. 이후 구사일생으로 신세계로 향하게 된 그를 통해 꼼수가 아닌 진실이 중요하다는 메시지까지 넌지시 건넨다.

뮤지컬을 통해 '뮤지컬'의 탄생을 상상력으로 풀어낸 이 작품은 시종일관 유쾌함을 보여준다. 기발한 상상은 물론 말장난 같은 언어유희로 가득 차 객석에 끊임없이 웃음을 안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뮤지컬 '썸씽로튼' 공연 사진. (사진=엠씨어터 제공) 2022.0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익숙한 이름의 등장은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금 이 시대에도 가장 위대한 작가로 불리는 셰익스피어가 화려한 조명을 받고 인기를 누리는 당대 아이돌처럼 표현돼 이색적이다. 세기말 종말론으로 유명한 노스트라다무스가 아닌, 그 조카로 이름을 차용해 어딘가 어설프면서 허풍 가득한 모습은 재미를 더한다.

특히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유명 뮤지컬들이 작품 안에 재치있게 변주돼 이를 찾는 재미도 쏠쏠하다. '오믈릿'에 연극 '햄릿'의 주요 대사가 녹아있는 것은 물론 '캣츠', '지킬앤하이드', '위키드', '라이온킹', '지붕위의 바이올린' 등 뮤지컬 흥행작들이 스쳐 지나가며 반가움을 더한다.

대표 넘버인 '어 뮤지컬(A Musical)'은 그야말로 뮤지컬에 바치는 노래다. 쉬운 멜로디와 후렴구가 귀에 감기는 이 넘버에도 '레미제라블', '싱잉인더레인', '오페라의 유령', '노트르담 드 파리' 등의 흔적이 다채롭게 흐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뮤지컬 '썸씽로튼' 공연 사진. (사진=엠씨어터 제공) 2022.01.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닉 바텀 역의 이충주는 기존에 보여준 진지한 캐릭터들과 다른, 코믹한 모습으로 유쾌한 흥을 발산한다. 초연에 이어 셰익스피어로 분한 서경수는 허세 있는 스타 같은 모습으로 귀여우면서도 치명적인 매력으로 존재감을 보인다.

이 작품으로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남우주연상을 받은 강필석과 그룹 '하이라이트'의 양요섭, 그룹 '워너원' 출신 윤지성, 한국 뮤지컬의 살아있는 역사 남경주 등이 출연한다. 2월부터는 '신화' 김동완과 뮤지컬배우 최재림이 새롭게 합류한다. 오는 4월10일까지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공연.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