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주홍콩한국문화원, 한국 작가 12명의 '음풍영월' 전시

등록 2022.01.12 14:24:52수정 2022.01.12 17:4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시 '음풍영월(吟風詠月)' 포스터 (사진=주홍콩한국문화원 제공) 2022.01.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주홍콩한국문화원 13일부터 3월12일까지' 음풍영월(吟風詠月)'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 주최 사업인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선정 전시다. 홍콩 소재 한국화랑, 솔루나 파인 아트와 공동 주관한다.

'맑은 바람과 밝은 달 아래에서 시를 읊는다'는 뜻의 전시 명 '음풍영월'은 전시에서 동양철학에서 제시하는 인간과 자연의 완벽한 소통의 순간으로 해석된다.

이번 전시는 현대 회화 작품부터 사진, 오브제 공예 작품 등 다양한 매체로 작업하는 한국 작가 12명의 작품을 그룹전으로 선보인다.

이영호 주홍콩한국문화원 문화원장은 "홍콩 시민들이 현재 한국에 자유롭게 가지 못하는 만큼 한국을 경험할 수 있는 한국적인 전시를 선보이고 싶었다"며 "홍콩 시민들이 주요 한국작가의 작품을 관람하고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 줄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