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선용 돈살포' 비판에 靑 "야당도 추경 정부안 짜오라 말했다"

등록 2022.01.14 15:32:03수정 2022.01.14 16:4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특별한 입장 없다…국회에서 여야 간 논의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청와대 모습.(사진=뉴시스DB) 2019.09.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김성진 기자 = 청와대는 14일 정부가 14조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기로 한 데 대해 야당이 "'대선용 돈살포'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야당에서도 정부가 안을 짜와보라고 말한 것으로 안다"며 "이 문제는 국회에서 여야 간에 논의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에서 정부의 추경안 편성 방침을 돈살포라고 비판하는 데 어떤 입장이냐'는 질문을 받고 "청와대가 특별한 입장을 말씀드릴 게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다만 대통령께서는 초과세수가 예상되는 시점에서 방역강화 조치가 연장 된다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손실이 예상되기 때문에, 초과세수를 이용한 손실 보전방안을 마련해주실 것을 어제(13일) 지시하신 것"이라며 "기재부와 관련 부처 중심으로 논의했고 오늘 발표로 추경이 이야기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뜻도 그런 적(추경이 필요하다고 한 적)이 있었다고 저는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지난해 12월11일 추경 편성에 대해 "집권여당 후보가 행정부를 설득해서 먼저 추경안을 편성하고, 국회에 제출한 다음 정치인들이 논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도 12월12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코로나 50조 추경에 대한 진정성을 가지고 있다면 지금 당장 문재인 대통령에게 추경 편성을 요청하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은 정부가 대선을 50여일 앞두고 코로나19 방역조치 연장 등을 이유로 원포인트 추경 방침을 공식화하자 "매표행위성이 의심 되는 돈 뿌리기", "나랏돈을 살포하겠다며 사실상 관권 선거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