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당국 "오미크론 대응 단계에도 가급적 PCR검사 유지"

등록 2022.01.14 17:14:03수정 2022.01.14 17:4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하루 확진자 7000명 넘으면 중증 대응 우선
우선대상 PCR 검사, 비대상은 신속항원검사
시점 전환은…"유행, 검사 상황 살피며 결정"
"대응단계 전환해도 정확한 PCR 검사 유지"
"오미크론 유행 고려해 우선순위 조정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42명으로 집계된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2.01.14.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방역 당국은 하루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이 넘어가는 오미크론 '대응 단계'가 되더라도 가급적 기존 표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유행 상황과 검사량이 급증하는 시점부터 체계를 변경하겠다는 계획이다.

김갑정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진단총괄팀장은 14일 오후 "검사량이 급증하면 우선순위를 고려해 (PCR) 검사를 할 계획이며, 시점은 오미크론 유행상황, 검사 상황 등을 면밀히 살피며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하루 확진자가 7000명을 넘기면 기존의 ▲검사 ▲조사·추적 ▲격리·치료의 이른바 3T 전략에서 증증환자 예방을 우선시하는 대응단계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오미크론 확산 대응 전략'을 이날 발표했다.

대응단계로 전환하면 선별진료소에서는 우선순위 대상자를 우선 검사하고, 대상자가 아닌 이들이 검사를 원한다면 약국에서 신속항원검사 기반의 자가진단키트를 구입하거나 검사 가능한 병·의원을 찾아야 한다.

PCR검사는 우선순위를 설정하며 ▲감염취약 고위험군 ▲지정된 의료기관 내 의사의 소견에 따라 호흡기 증상이 있어 코로나19 의심되는 자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자,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 ▲신속항원검사 및 응급선별검사 양성자 등에게 우선 시행한다.

방역당국은 대응단계로 전환했더라도 검사 역량이 감당 가능하다면 선별진료소에서 모두가 PCR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할 방침이다. 검사량이 급증한다면 우선순위 대상자부터 PCR 검사를 시행하는 것으로 전환한다.

김 진단총괄팀장은 대응단계가 되면 무조건 검사 체계를 전환하느냐는 질문에 "대응단계로 전환해도 가급적 정확한 검사인 PCR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라며 "대응단계가 됐다고 해서 그 시점부터 PCR 검사를 못 받는 게 아니라 검사 역량, 오미크론 유행 상황을 고려해 우선순위를 조정할 시점을 살피겠다"고 재차 밝혔다.

만약 대응단계로 돌입하고 검사 체계도 우선순위에 따라 실시된다면 방역 당국은 의료기관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방역 조치를 강화할 방침이다.

김 진단총괄팀장은 "안전한 검사를 위해 병원 내에서 검체 채취나 신속항원검사를 위한 별도 공간을 마련하고 보호구를 착용하는 등의 조치를 준비할 계획"이라며 "체계 전환 전까지 병·의원에서 안전하고 정확한 검사를 하기 위한 지침을 만들어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밝힌 신속항원검사 건강보험 적용, 의료진에 의해 실시된 신속항원검사에 대한 방역패스(음성확인제) 허용에 대해서는 세부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 진단총괄팀장은 "방역패스 적용을 언제부터 할 것인지, (건보)급여는 어떻게 할 것인지 등 여러 제반사항이 있어 종합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지난해 7월20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사랑제일교회 및 국민특검 전국변호사단 공동 기자회견에 앞서 교회 관계자들이 자가진단검사키트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2022.01.14. jhope@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