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14조원 추경' 발표에 "더 큰 규모 필요…與野 즉각 협상해야"

등록 2022.01.14 19:12: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가 차기 정부 맡으면 취임 100일 내 50조원 조성"
"자영업자 1人 300만원 지원?…선거용 선심성 예산"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2.01.14. mangusta@newsis.com



[서울·창원=뉴시스] 양소리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정부가 올해 14조원 규모의 1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공식화한 데에 "자영업자 한 분당 300만원은 말도 안 된다"며 "제가 차기 정부를 맡으면 취임 100일 내에 50조원을 조성해서 쓰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14일 오후 경상남도 창원에서 진행된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추경안에 대해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예산을 끼워 넣은 것"이라며 "자영업자 한 분당 300만원 정도로 지원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가 제안하겠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즉각 추경 협상에 임해 우리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 제대로 피해보상을 받을 수 있는 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같이 만든 추경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켜 "피해 입은 국민,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충분한 보상이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자신이 생각하는 적정 추경 규모는 50조원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차기 정부를 맡으면 취임 100일 내에 50조원을 조성해 쓰겠다고 했는데, 이런 식으로 한다면 여야가 바로 협의를 해 추경안을 정부에 보내고 정부가 국회로 보내면 즉각 이 문제는 풀릴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50조원 안 쪽으로, 피해 정도에 따라서 충분한 지원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