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사되고 싶었는데 성적 떨어져"…日 남학생, 수험생에 흉기 난동

등록 2022.01.15 23:50: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쿄대 앞에서 흉기 난동…수험생 2명 등 3명 부상
문부과학상 "유감…피해 수험생 추가 수험기회 대응"

associate_pic

[도쿄(일본)=AP/뉴시스]15일 일본 도쿄의 도쿄대학 앞에서 흉기 난동이 발생해 경찰들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흉기 난동으로 일본의 수능인 대학 입시 '공통 테스트'를 위해 대학을 방문한 수험생 2명과 72세 남성 등 3명이 부상을 입었다. 2022.01.15.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에서 수능 당일 대학교 시험장 앞에서 흉기를 휘둘러 수험생 등 3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수도 도쿄(東京)도의 도쿄대학 농학부 정문 앞에서 한국의 수학능력시험에 해당하는 대학 입학 '공통 테스트'를 받으러 온 넘녀 고등학생 등 2명과 72세 남성이 흉기로 공격을 받았다.

3명은 모두 병원으로 옯겨졌다.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으나 72세 남성은 중상을 입었다.

경시청은 나고야(名古屋)시에 거주하는 17세로 고등학교 2학년인 남학생을 현장에서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했다.

이 남학생은 수험생은 아니며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다. 지난 14일 집에 들어오지 않아 가족들이 실종 신고를 한 상태였다.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남학생은 조사에서 "의사를 목표로 하고 있어 도쿄대에 들어가고 싶었으나, 1년 전 성적이 떨어져서 고민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그는 "사건을 일으켜 죽으려고 생각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또한 "(흉기 난동 전) 가까운 역에서 불을 질렀다"고 밝혔다. 도쿄대 인근 도쿄 메트로 난보쿠(南北)선 도쿄대앞(東大前)역 내에서 여러 개의 폭죽 같은 것이 파열되는 사건이 일어나 경시청이 관련 사실을 조사하고 있다.

경시청은 이 남학생이 피해자와는 아는 사이가 아니며 수험생 등을 무차별적으로 노렸다고 보고 조사하고 있다.

도쿄대학은 공통 테스트 시험장으로 이번 주말 이틀 간 약 3700명의 지원자가 방문한다. 흉기 난동에도 15일 시험은 예정대로 오전 9시 30분부터 시작했다.

스에마쓰 신스케(末松信介) 문부과학상은 이날 사건과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진심으로 유감이며 유감스럽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피해를 입은 분의 하루라도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피해자 3명 중 수험생 2명에 대해서는 "본인의 상황과 의향을 확인해 추가 시험 수험 기회가 가능한지를 포함, 수험기회의 확보에 대해 최대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에 있던 수험생의 충격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 그 심정에 다가설 필요성을 중대히 느낀다"며 상황 파악을 서두를 생각을 밝혔다.

스에마쓰 문부과학상은 대학 입시 센터가 시험장의 경비 강화를 각 대학에 요청했으며 시험장 주변의 안전 대책 강화도 경시청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다만 시험장에서의 수화물 검사는 수험생의 심리적 부담도 크기 때문에 "실시는 극히 어렵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