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MLB 도전 택한 고교 유망주 조원빈, 세인트루이스와 계약

등록 2022.01.16 10:06: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BO리그 대신 MLB 도전 선택

associate_pic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계약한 조원빈. (사진 = 세인트루이스 구단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KBO리그에서 뛰는 대신 메이저리그(MLB) 도전을 택한 고교 유망주 조원빈(19)이 오승환(삼성 라이온즈), 김광현이 몸담았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계약했다.

세인트루이스는 16일(한국시간) 조원빈 등 12명과 국제 아마추어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조원빈에 대해 "다재다능한 파워히터이며 한국에서 고교 최고 유망주로 손꼽혔다"며 "조원빈은 우리 구단과 계약한 최초의 아시아 출신 아마추어 선수"라고 소개했다.

오승환은 2016~2017년, 김광현은 2020~2021년 세인트루이스에서 뛰었다. 오승환은 KBO리그, 일본프로야구를 거친 뒤 세인트루이스에 입단했고, 김광현은 KBO리그에서 뛰다가 미국으로 떠났다.

올해 서울컨벤션고를 졸업하는 조원빈은 타격과 수비, 주루 등 다방면에서 출중한 기량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선수 중 최고 유망주로 꼽힌다.

2020년 11월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열린 파워 쇼케이스 대회에 참가한 조원빈은 17세 이하 홈런 더비에서 1위를 차지, 많은 주목을 받았다.

조원빈은 지난해 2022년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 신청서를 제출해 서울 지역 1차 지명 유력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이후 미국 도전으로 방향을 틀었고, 서울 지역 1차 지명권을 보유한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 키움 히어로즈에도 사전에 미국행 결심을 알렸다.

좌투좌타인 조원빈은 고교 3년 통산 타율 0.362 5홈런 29타점 30도루 39득점에 OPS(출루율+장타율) 1.073의 성적을 거뒀다.

MLB닷컴은 조원빈이 높은 평가를 받는 유망주이며 MLB에서 뛸 기회를 얻기 위해 KBO 드래프트를 포기했다고 소개했다.

세인트루이스와 계약한 국제 아마추어 선수 12명은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7명, 베네수엘라 출신 3명, 한국과 멕시코 출신 각 1명씩으로 이뤄졌다.

투수가 7명, 유격수 2명, 포수 1명이며 외야수는 조원빈을 포함해 2명이다. 이들은 올해 마이너리그에서 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