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4조원대 천궁Ⅱ 미사일 수출 쾌거…한·UAE 사업계약서 서명

등록 2022.01.16 23:13: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LIG·한화-UAE타와준, 두바이서 사업계약서 교환
UAE 천궁Ⅱ 운용 첫 번째 국가…중동 수출 거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내 자체 기술로 개발한 탄도탄 요격 체계 천궁 II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2020.11.26. photo@newsis.com

[두바이(아랍에미리트연합)·서울=뉴시스] 김태규 안채원 김성진 기자 =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가 16일(현지시간) 4조원 규모의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 천궁Ⅱ(M-SAM2) 사업계약서에 최종 서명했다.

천궁Ⅱ 개발·양산에 참여하는 LIG넥스원·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는 이날 오후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UAE 국방부 조달계약을 관리하는 타와준(Tawazun) 경제위원회와 천궁Ⅱ 사업계약서를 교환했다.

이날 계약서 교환은 문재인 대통령과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가 자리한 가운데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계약서 교환 직전 진행된 모하메드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방산 분야와 관련, 지난해 천궁Ⅱ 구매를 발표한 UAE 측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양국 국방·방산 분야 협력이 비약적으로 확대되어 온 것을 평가했다.

UAE가 도입하기로 한 천궁은 적의 공중 공격으로부터 국가 주요 시설을 지키는 한국형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체계다. 노후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 호크를 대체하기 위해 국방과학연구소(ADD) 주도로 국내 방산업체가 개발했다.

천궁을 개량해 대탄도탄 하층방어 능력을 높인 천궁Ⅱ는 최대 속도 마하 5, 길이 4m, 무게 400㎏로, 미사일 1발당 가격은 약 15억원 수준이다.

특히 수직발사를 통한 전방위 사격능력과 고속비행체 대응능력, 고기동성, 정밀유도조종 성능을 갖춰 세계적인 수준의 명중률을 자랑한다. 다수의 시험발사에서 100% 명중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탄도탄 요격을 위해 교전 통제 기술과 다기능 레이더를 적용했으며, 반응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전방 날개 조종형 형상 설계·제어기술, 연속 추력형 측추력 등 기술이 적용됐다.

UAE는 지난 11월 약 35억 달러(약 4조1400억원) 규모의 천궁Ⅱ 구매 계획을 공식화한 바 있다. UAE는 한국 외에 천궁Ⅱ를 운용하는 첫 번째 국가로 향후 UAE를 거점으로 중동지역 주변국으로 방산 협력 확대가 기대된다.

아울러 한국 방위사업청과 UAE 국방부는 이날 ▲무기 체계 장기 공동 소요 발굴 및 공동 연구·개발 ▲개발 완료 무기체계에 대한 공동 구매·생산 등의 내용을 담은 방위산업 및 국방기술 중장기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국의 무기체계 분야 중장기 협력 채널이 마련된 데 의미가 있다.

이 밖에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 발주 사업에 한국 기업 참여시 신속한 금융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기본여신약정과 함께 양국 수소협력을 위한 ▲수소·암모니아 공동연구협약(JSA) ▲블루암모니아 테스트 카고(Test-Cargo) 시범도입 계약 등도 체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