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국 14곳 지자체 광역의원 축소 반대 공동 건의

등록 2022.01.17 10:03:15수정 2022.01.17 10:0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영동=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영동군을 비롯한 전국 14곳의 지방자치단체가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 개선을 위해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와 정당 대표에게 지원을 호소했다.

17일 군에 따르면 충북 영동·옥천, 강원 영월·정선·평창, 충남 금산·서천, 경북 성주·울진·청도, 경남 거창·고성·창녕·함안 등 지자체 14곳은 선거구 개편 때 농어촌 특성을 반영해 달라는 내용의 공동 건의문을 대선 예비후보와 주요 정당 대표들에게 전달했다.

이들은 건의문을 통해 "인구수 중심이 아닌 농촌의 열악한 여건을 반영 할 수 있는 지표개발 등 비인구적 지표를 개발해 확정해 달라"고 건의했다.

앞서 헌법재판소는 2018년 광역의원 선거구 간 인구 편차를 기존 '4대 1'에서 '3대 1'로 조정하라고 했다. 이를 적용하면 도의원은 기존 2명에서 1명이 된다.

군 단위 지자체는 광역선거구 축소가 현실화되면 단순 의석수가 줄어드는 문제가 아닌 농어촌지역의 지역 대표성이 약화, 도농 간 격차를 심화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지난 4일 박세복 영동군수와 김재종 옥천군수 등 전국 9곳의 자치단체장은 국회를 방문해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 공동 건의문을 전달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