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뮨메드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유럽 2상 완료"

등록 2022.01.17 10:26: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이뮨메드는 항바이러스 신약 후보물질 ‘버피랄리맙’의 코로나19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을 준비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회사는 지난달 인도네시아 임상 2상에 이어 유럽에서도 임상 2상을 마무리하면서 임상 데이터를 최종 점검하고 있다.

이뮨메드는 지난해부터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러시아 3개국에서 버피랄리맙의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을 실시했다. 최근 종료된 이탈리아, 러시아 임상은 총 8개 병원에서 중등증 및 중증 입원환자 총 11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뮨메드에 따르면 유럽 2상 결과 버피랄리맙 투여군은 위약군에 비해 사망률이 50% 감소했다. 투여 초기인 3일째 바이러스 소실률이 위약군에 비해 높은 경향을 보였다. 또 시험기간 중 증상 악화로 기계호흡이나 산소치료(ECMO)가 필요한 환자 비율을 4분의 1 수준으로 낮췄다.

앞서 인도네시아 2상에선 사망률을 40% 정도 낮추고 2주 내 환자회복률을 유의미하게 올려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뮨메드 관계자는 “유럽 임상 결과보고서가 최종 완료되는 대로 두 임상시험의 결과를 면밀한 고찰을 통해 학술지에 게재할 예정이다”며 “경구용 치료제 등이 출시됐지만 여전히 중등증 및 중증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한 치료제는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