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합참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

등록 2022.01.17 10:27:30수정 2022.01.17 10: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흘 만에 올해 네번째 도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지난 14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한 후 사흘 만에 다시 발사체를 발사한 17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2.01.1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17일 북한이 사흘 만에 새해 들어 네번째 도발을 벌였다.

이날 오전 합동참모본부(합참)는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우리 군은 오늘(17일) 오전 평양시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또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도 북한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것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14일 열차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2발 발사한 바 있다. 5일, 11일에도 탄도미사일을 쏘고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했다.

연초부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상 금지된 탄도미사일 발사가 이어지자 미국이 제재 카드를 꺼냈지만 북한은 미사일 발사로 맞대응하고 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12일(현지시간) 북한 국적자 6명 등을 제재하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 들어 탄도미사일 관련 첫 제재를 가했다.

아울러 미국은 유엔 안보리에 북한의 탄도미사일 관련 제재 대상 명단을 추가할 것을 제안했다.

북한은 14일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 자세를 취해 나간다면 우리는 더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후 8시간 만에 미사일을 발사하고 이날 네번째 무력시위를 강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