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몽규 회장 불명예 퇴진…전문경영인 체제로 사태 해결?

등록 2022.01.17 15:53:50수정 2022.01.17 16: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HDC현산 회장서만 사퇴…그룹 회장직은 유지키로
일각선 사퇴로 책임 벗으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대주주 책무 다할 것…고객 신뢰 되찾는 게 해결방안"
새로 취임한 유병규·하원기 대표, 교체는 없을 전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7일 서울 HDC현대산업개발 용산 사옥에서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와 관련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연이은 대형사고로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난다. 오너로서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사퇴하겠다는 것인데, 그룹 회장직은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라 '눈 가리고 아웅'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정 회장은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99년 현대산업개발 회장으로 취임해 23년 동안 회사 발전을 위해 노력했고 고객과 국민의 신뢰를 지키고자 했다"며 "이번 사고로 그러한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돼 버려 마음이 아프다. 두 사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이 시간 이후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참사 이후 지난 11일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다시 한 번 인명피해가 발생하면서 HDC현산은 창사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첫 번째 사고 때 오너가 나와 대국민 사과를 했음에도 불과 7개월여 만에 또 일이 터지자 재계에서는 정 회장의 사퇴는 불가피할 것이란 예상을 내놨었다.

정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계열사 사내이사직에서도 모두 물러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대주주로서의 책무와 책임은 다할 것"이라며 "고객과 이해관계자 신뢰 회복이 최우선이라 향후 어떤 역할을 할지는 심사숙고 후 말씀드릴 것"이라는 답을 내놨다.

정 회장은 HDC현산 회장 자리는 내려놓되 HDC그룹 회장직은 유지할 방침이다. 대주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는 발언이 이러한 뜻이라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산 회장직 사퇴가 책임을 지는 것이 아니라 책임에서 회피하는 것이란 따가운 외부 시선도 있다. 이에 대해 정 회장은 "사퇴로 책임에서 벗어난다는 생각은 안 한다"며 "대주주로서 할 수 있는 부분은 다 하고 고객과 국민의 신뢰를 되찾는 것이 문제 해결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12일 오전 광주 서구 신축 아파트 외벽 붕괴 현장에서 유병규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가 사과문을 읽고 있다. 2021.01.12. lyj2578@newsis.com

일각에서는 유병기·하원기 대표를 비롯한 경영진 총사퇴도 가능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회사 이미지 제고를 위한 사퇴는 정 회장 선에서만 맡고 나머지 경영진들은 사고 수습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HDC그룹은 지난해 12월22일 정기임원인사를 통해 유병규·하원기 대표를 각자대표로 선임했다. 새 대표가 올 들어 취임한 만큼 현 체제는 그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HDC현산 관계자는 "이미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된 것이고, 오늘 기자회견에서 정 회장의 발언으로는 대표이사 교체하겠다는 얘기는 없었던 걸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 회장은 이날 안전진단 결과 문제가 발견될 경우 수분양자에 대한 계약 해지, 아파트 전면 철거와 재시공 등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사고현장 뿐 아니라 HDC현산이 지은 건축물의 법적 보증기간도 30년까지 늘리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