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당진, 하루평균 23명 확진…오미크론 확진자 누계 8명

등록 2022.01.17 15:17: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김홍장 당진시장이 17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세 증가에 따른 시민 동참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당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당진=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당진에서 6일간 하루 평균 20명이 넘게 확진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새 변이인 오미크론 누적 확진자가 8명으로 늘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17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오전 11시 기준 지역 내 하루 확진자 31명이 추가 발생해 현재 총 확진자는 1983명이며,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누계 8명"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지난 13일 요양병원 종사자가 확진 판정을 이후 환자와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14일부터 17일까지 종사자 5명, 환자 18명이 추가 확진됐다"며 "그 중 오미크론 변이로 3명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확산 방지 및 발생양상 파악을 위해 요양시설 코호트 격리를 지난 13일부터 시행했으며, 매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PCR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기업체·교육시설 등 다양한 곳에서 집단시설 종사자, 타인과의 접촉 등으로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안전한 설 명절 분위기 조성과 나와 내 사랑하는 가족, 이웃과 동료를 지키기 위해 방역 수칙을 준수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 드리니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당진에서는 지난 12일부터 하루 평균 23.7명이 코로난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