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탈원전 피해 보상하라' 탈원전 피해지역 공동 기자회견

등록 2022.01.17 17:00:26수정 2022.01.17 17: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북도·경주·영덕·울진 지역 국회의원·지자체장 참여
여야 당대표 등 만나 '탈원전 정책 피해대책 마련 건의서' 전달

associate_pic

[울진=뉴시스] 이바름 기자 = 경북도 내 탈원전 피해지역(경주, 영덕, 울진)들이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 전면 수정과 피해 보상 등을 요구했다.(사진=울진군청 제공) 2022.01.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진=뉴시스] 이바름 기자 = 경북도 내 탈원전 피해지역(경주, 영덕, 울진)들이 17일 국회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탈원전정책 수정과 탈원전정책으로 인한 피해 보상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17일 경북 울진군에 따르면 이날 경주와 영덕, 울진 지역구 국회의원들과 지자체장들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탈원전정책 전면 수정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박형수·김석기·김희국 국회의원, 주낙영 경주시장, 이희진 영덕군수, 전찬걸 울진군수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정부는 지난 2017년 12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확정해 원전 감축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경주의 월성원전 1호기가 조기폐쇄됐고 영덕 천지원전 1, 2호기 건설이 백지화됐으며, 실시설계 중이던 울진 신한울3, 4호기도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일방적인 탈원전 정책으로 지역 경제기반이 무너져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대구경북연구원 용역결과에 따르면 총 28조 8125억원의 경제피해와 13만 2997명의 고용감소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현재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과 탈원전정책을 전면 수정할 것을 촉구한다"며 "탈원전정책으로 경북도민이 받고 있는 피해와 고통에 대해서도 즉각적인 보상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울진=뉴시스] 이바름 기자 = 경북도 내 탈원전 피해지역(경주, 영덕, 울진) 지자체장들이 17일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를 만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피해대책 마련 건의서'를 전달했다. 왼쪽부터 이희진 영덕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주낙영 경주시장, 전찬걸 울진군수(사진=울진군청 제공) 2022.01.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탈원전 피해지역 지자체장들은 기자회견 이후 경북 여야 당대표와 원내대표, 국회의장 등을 만나 '탈원전정책으로 인한 피해대책 마련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들은 ▲신한울 3, 4호기 건설재개와 원전 수명연장 운영 ▲탈원전정책으로 인한 지역 보상대책 마련 ▲원전피해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을 요구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울진은 국내 최대 원전지역으로 원전 건설·운영에 따른 지역내총생산(GRDP)이 60%에 이른다"며 "신한울 3, 4호기 건설 중단으로 지난 4년 동안 입은 사회경제적 손실을 정부가 충분히 보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