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멕시코 티후아나에서 사진기자 피살..지난주 이어 2명째

등록 2022.01.18 09:00: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범죄현장 사진으로 유명한 마르티네스기자 총격피살
지역 행정 비판한 감보아기자도 흉기공격당해

associate_pic

[티후아나( 멕시코)= AP/뉴시스] 멕시코의 미국관문인 티후아나의 산 이시드로 세관에서 미국쪽 관리들이 입국자의 신분을 확인하고 있다.  폭력과 살인이 난무하는 이 지역에서 17일 지방 뉴스매체의 사진기자가 자기 집 문을 나서자마자 집중 사격을 당해 숨졌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멕시코의 국경도시 티후아나에서 사진 기자 한 명이 17일(현지시간) 살해당했으며,  이는 지난 주 베라크루스주에서 기자 한명이 피살됐다는 언론단체의 발표가 나온 날이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2022년 초부터 멕시코에서 벌써 2명의 기자가 살해된 것은  전쟁터를 제외하고는 기자에게 가장 위험한 곳이라는 멕시코의 악명을 떠올리게 하는 사건들이다.

사진기자 마르가리토 마르티네스는 폭력과 살인 사건이 빈발하는 티후아나에서 범죄현장 사진으로 유명한 기자이다.  지역 뉴스매체 '카데나 노티시아스' 소속의 그는 다른 국내 미디어와 국제 뉴스 매체에도 기고를 해왔다.

카데나 노티시아스의 동료기자 안토니오 마야는 마르티네스가 자기 집에서 나오다가 총격범들에게 공격을 당했다고 말했다.
 
"집 문을 나서자 마자 기다리고 있던 그들이 총격을 퍼부었다"고 마야기자는 말했다.

같은 17일 멕시코의 언론단체들은 베라크루스주에서 지방 행정당국을 비판해 오던  멕시코 기자 또 한 명이 강도로부터 여러 차례 흉기로 공격을 당해 치료중에 이날 숨졌다고 발표했다. 

호세 루이스 감보아는 멕시코 만의 베르크루스주에서 온라인 뉴스 '인포레지오'를 운영해 온 보도국장이었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감보아가 그동안  지역 정부와 현지 범죄조직간의 유착관계를 강력히 비난하는 기사를 썼다"고 밝혔다. 

그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한 뒤 1월10일  숨졌지만,  유족들은 14일에야 통보를 받았다.

마르티네스와 감보아는 기자들 가운데 올해 처음 살해당한 2명이지만 멕시코에서는 2018년 12월 이후로 이미 48명의 기자들이 살해당했다.  멕시코는 기자들에게는 전쟁터를 빼놓고는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손꼽힌다.

지난 해 12월 국가 인권위원회의 한 고위 간부는 멕시코에서 사회운동가와 기자들에 대한 범죄는 90%가 처벌을 당하지 않고 넘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인권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멕시코의 알레한드로 엔시나스 내무부차관은  지금까지 밝혀진 공범들 가운데에서 거의 절반은 지역 행정관리들이었다고 말했다.

지역 행정관리들은 자신들에 대한 부패 고발기사에 자주 격분하지만,  그 가운데 많은 경우는 그들이  실제로 범죄조직이나 기업들의 이득과 연루되어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엔시나스는 사회운동가들과 기자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특별법들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