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재·붕괴사고 막는다…경기도, 겨울철 건설공사 긴급 안전점검

등록 2022.01.18 08:55: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붕괴·추락, 밀폐공간, 화재 위험 공사장 1140곳 점검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제공)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평택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 같은 사고를 막기 위해 겨울철 건설공사가 진행 중인 도내 현장 1140곳을 대상으로 2월 말까지 긴급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붕괴·추락 위험, 밀폐공간 화재·질식 위험, 각종 가연성 자재를 사용하는 신축공사장의 화재 위험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붕괴나 추락 위험에 따른 안전확보를 위해 콘크리트 타설 공정 중인 주상복합 등 고층 건물 공사장 58곳을 대상으로 콘크리트 품질관리, 타워크레인 안전 등을 확인한다.

밀폐공간 화재와 질식위험 예방을 위해서는 난방 또는 콘크리트 양생을 위한 고체연료 사용 개연성이 높은 물류창고 공사 현장 60곳을 대상으로 민간전문가 등과 합동으로 점검에 나선다.

또 640명의 점검반이 현재 신축 중인 냉동창고 3곳을 비롯해 연면적 5000㎡ 이상 신축 공사장 1022곳을 대상으로 우레탄폼 등 가연성 자재와 용접작업 등에 따른 화재 위험인자를 살핀다. 170개반, 360명은 2월 말까지 사전고지 없는 불시점검을 통해 화재예방 경각심과 예방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이번 점검은 경기도 각 관련 부서와 시·군은 물론, 건축·소방 분야 전문가 등 분야별 민·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추진한다.

도는 안전점검 결과 위반사항에 대해 관련법에 따라 부실벌점, 과태료 등 엄중하게 행정 조치할 방침이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겨울철은 건설공사장의 각종 안전사고 위험이 높아 현장의 안전관리 수칙 준수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최근 발생한 평택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 광주 서구 아파트 외벽 붕괴와 같은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점검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