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맥심 이어 네스카페도 가격 인상…평균 8.7% 인상

등록 2022.01.18 10:0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원재료비, 물류비 등 급등에 가격 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롯데네슬레코리아는 글로벌 커피 브랜드 네스카페 제품을 포함해 전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8.7% 상향 조정한다고 18일 밝혔다.

네스카페에 따르면 이번 커피 가격 조정은 2014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부터 급등한 국제 원두 가격과 코로나19로 인해 상승한 물류 및 원부자재, 인건비 증가 등의 요인이 크게 반영됐다.

네스카페는 그동안 소비자들에게 좋은 품질의 커피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기 위해 원부자재 인상 요인을 생산 공장의 효율성 증대 및 물류 시스템 구축 등의 내부적 비용절감으로 흡수해 왔으나 최근 커피 시장 상황이 급격히 나빠짐에 따라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네스카페는 더 높은 품질의 제품과 가치를 소비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커피농가와 환경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향하는 '컵오브리스펙트(Cup of Respect)' 캠페인의 일환인 책임재배 원두 적용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책임재배 원두는 글로벌 커피 농가 및 지역과 상생하며 윤리적이고 책임감 있게 재배된 원두를 지칭한다.

네스카페 관계자는 "컵오브리스펙트 캠페인을 통해 지속적으로 좋은 품질의 책임재배 원두를 공급하고, 커피 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동서식품은 이달 14일부터 커피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7.3% 인상했다.

이에 따라 맥심 오리지날 170g 리필 제품은 5680원에서 6090원으로 7.2%,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 제품은 1만1310원에서 1만2140원으로 7.3%, 맥심 카누 아메리카노 90g 제품은 1만4650원에서 1만5720원으로 7.3% 가격이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