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양박물관, 학술·전시 성과 담은 도서 3권 발간

등록 2022.01.18 10:21: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국립해양박물관은 하반기 전시와 학술 성과를 담은 도서 3권을 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해양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국립해양박물관은 하반기 전시와 학술 성과를 담은 도서 3권을 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도서는 '호좌영중기', '불교문명 교류와 해역세계', '고지도, 수평선 너머의 세계를 그리다' 등이다.

호좌영중기는 조선시대인 1837년(헌종3년) 전라좌수영 보유물품의 변동사항을 정리한 재물현황표인 동시에 인수인계서다. 당시 전라좌수영에서 보유했던 군선의 제원, 탑재된 군기, 군선용품과 소유재산 등이 상세하게 기록돼 있어 전라좌수영의 내부 구조와 규모를 상세하게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다.

이번에 발간된 책에는 호좌영중기를 상세하게 설명하는 '해제'와 내용을 번역한 '번역본'이 담겼다.

또 '불교문명 교류와 해역세계'는 박물관에서 2020년에 개최했던 국제학술대회 '불교문명 교류와 해역세계'의 발표문을 보완·심화한 학술총서로, 총 8건의 국내외 논고로 구성됐다. 이 책자는 우리나라를 둘러싼 동북아시아 해역세계에서 이뤄진 불교사상과 그에 수반된 경전, 가람배치, 청규(淸規), 문학, 다도, 미술 등의 다양한 불교문명의 교류를 다루고 있다.

'고지도, 수평선 너머의 세계를 그리다'는 지난해 12월 7일부터 올 3월 6일까지 박물관에서 진행되는 기획전시 '고지도, 수평선 너머의 세계를 그리다'의 올 컬러판 전시도록이다. 박물관 소장품 107점, 대여 소장품은 6점 등 총 113점의 자료가 수록됐으며, 전시에 출품되지 않은 약 30점의 소장품이 추가됐다.

김태만 박물관장은 "이번 학술총서들이 우리나라의 해양문화의 저변 확대와 해양학술의 전문화에 활용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문화를 향유하기 어려운 시기에 지적·예술적 목마름을 해소할 수 있는 오아시스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발간한 학술총서들은 국립해양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별도의 내려받기도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