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CJ대한통운 "대리점-노조 대화 지원할 것…파업 중단해달라"

등록 2022.01.18 10:27:06수정 2022.01.18 15:05: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업계 최고 소득과 최상 작업 환경 유지…합리적 관계 정착 노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파업이 3주째 이어지고 있는 18일 오전 서울의 한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 직원이 택배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2022.01.18.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파업이 3주를 넘긴 가운데 CJ대한통운이 대리점연합회와 노조의 대화를 지원하겠다며 파업 중단을 요청하고 나섰다.

CJ대한통운은 18일 입장문을 내고 ▲서비스 정상화 ▲사회적 합의 이행 ▲업계 최고의 소득과 최상의 작업 환경 ▲대리점연합회와 노조간 원만한 대화 지원 ▲법과 원칙에 따른 현장 관리 등을 추진하겠다며 "노조는 즉각 파업을 중단하고 신속하게 작업에 복귀해 줄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파업으로 인한 배송차질에 대해 국민 여러분들께 깊이 사과드리며, 서비스 정상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회사는 택배업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업계 전체의 합의 이행 수준을 높이기 위해 선도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택배업계 최고의 소득과 최상의 작업환경을 유지하는 것은 물론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개발을 통해 택배산업 선진화를 이끌어 나가겠다"며 "택배 현장에서 법과 원칙에 기반을 둔 합리적인 관계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대리점연합회와 노조가 원만하게 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합법적 대체배송을 방해하거나 쟁의권 없는 조합원의 불법파업 등으로 일반 택배기사와 대리점의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법과 원칙에 따라 현장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파업 3주차에 접어들며 국민들의 고통이 커지고 있다"며 "소비자들은 극심한 배송 불편을 호소하고 있고, 소상공인들은 고객 이탈과 매출 감소로 생계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일반 택배기사와 대리점의 피해는 물론 현장의 갈등도 늘고 있다"며 "그동안 회사는 노조의 근거없는 주장과 악의적 비방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하며 즉각적인 파업 중단을 요구해왔고, 지난 5일에는 국토교통부에 사회적 합의 이행에 대한 현장점검을 제안하면서 노조에는 최소 그 기간만이라도 사실 왜곡을 중단해 달라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그러나 노조는 합의 이행에 대한 회사의 노력을 폄훼하는 것은 물론 국민 고통은 아랑곳없이 투쟁 수위만 높이고 있다"며 "지금과 같은 투쟁이 지속된다면 국민들은 사회적 합의 이행과 과로예방이 노조의 진짜 요구인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명분 없는 파업을 중단하고 택배 배송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사회적 합의를 지지하는 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는 파업이 20일을 넘어서는 상황에서도 CJ대한통운은 물론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회와도 단 한 차례의 공식 교섭을 갖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