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공직사회 MZ세대 늘며 합리적 공직문화 목소리 커져"

등록 2022.01.18 11:01: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과거사, 진정성 있게 해결…여수사건, 3.15 의거 진상 규명"
"정권교체기, 부적절 언행·사익추구로 신뢰 무너뜨리지 말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01.18.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8일 "최근 공직사회에 소위 MZ세대가 늘어나며 보다 합리적인 공직문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합리적인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부당한 상사의 지시나 대우가, 갑질이나 직장내 괴롭힘으로 받아들여져 문제화 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대전시청 내 MZ세대 공무원 20명은 과·팀별로 순번을 정해 간부의 식사를 챙기는 '국·과장 모시는 날'을 폐지하고, 눈치보지 않고 유연근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내용으로 조직문화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대전시청 새내기 공무원이 직장내 갑질을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을 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김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 상정된 과거사 문제의 진상규명 관련 법안 시행령과 대통령 선거 및 지방선거를 앞둔 시기 공직 사회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우선 김 총리는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여수·순천 10.19 사건과 3.15 의거의 진상을 규명하고, 희생자분들과 유족분들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법 시행령안이 상정된다"며 "과거사 문제의 진정성 있는 해결이 있어야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순사건으로 많은 민간인 희생이 있었으나 그에 합당한 지낭 규명과 희새장와 유족의 명예회복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미 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진상을 조속히 규명하고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를 회복하여 화해와 통합의 길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3·15 의거는 그간 4·19 혁명의 한 과정으로 인식되어 그 역사적 의미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다"며 "이제, 3·15 의거에 대한 진상규명과 참여자의 명예회복을 통해 자랑스러운 민주화 운동 정신이 우리 모두의 가슴에 깊이 각인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총리는 "20대 대통령 선거가 50일도 채 남지 않았고, 곧이어 6월에는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정부교체기, 부적절한 언행과 부정한 사익추구로 공직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최근에 발생한 일련의 사건·사고를 보면, 공직자들이 놓치거나, 현장의 목소리에 제대로 귀기울이지 않아. 불행한 일이 발생한 경우가 있다"며 "마지막까지 공직사회가 중심이 되어, 그 어느 때보다 각별히, 긴장감을 가지고 업무를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