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교통공사, 4호선 전동차 교체…노후 인프라 4914억 투자

등록 2022.01.18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30개 실행과제
올해 노후시설개선에 4914억 투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하철 노후선로 교체 모습(사진=서울교통공사). 2022.01.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교통공사가 올해 노후 전동차 교체와 시설 개선에 모두 4914억원을 투자한다.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지하철 중대재해 제로(0)'를 위해 현장중심 안전체계를 확립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교통공사는 18일 중대산업재해·중대시민재해 최우선 중점 사업 30개 실행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중대재해가 발생했을 때 안전보건 확보 의무를 소홀히 한 사업주나 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 징역, 10억 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공사는 우선 지하철 4호선 전동차 260칸 교체를 시작으로 노후화된 인프라를 개선해 지하철 안전사고를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현재까지 1조2550억원을 투입해 지하철 2호선 420칸을 교체했고, 2·3·5·7호선 526칸을 교체 중이다. 전기, 선로, 낡은 신호 등 눈에 직접 보이지는 않지만 지하철 안전운행에 필수적인 시설물 개선도 함께 진행한다.

아울러 현장 작업시 자주 발생할 수 있는 지하철 중대재해를 질식·추락·끼임·접촉·감전 등 5가지 유형으로 분류해 맞춤형 대응체계를 갖춘다. 밀폐공간·고소 공사장 점검, 끼임사고 예방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사장 등 경영진이 직접 공사장·시설물·전동차 안전관리 실태 점검 등에 나선다.

앞서 공사는 전국 도시철도 운영기관 중 최초로 중대재해 전담조직인 '산업안전처 중대재해팀'을 신설한 바 있다. 지난해 8월에는 CEO를 중심으로 신속한 의사결정을 내리는 '중대재해 예방추진단' 운영에도 들어갔다.

공사는 시민들에게 중대재해의 위험성을 알리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전한 이용방법' 홍보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시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사업과 연계해 7호선 반포역에 설치된 '지하철 안전체험 홍보관'을 온라인화하고, 소방서.경찰 합동 재난대응훈련과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시민안전모니터링 제도도 시행한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공사 경영의 최우선 가치다"라며 "노사가 힘을 모아 중대산업재해·중대시민재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