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군대 가는게 어떻게 본인 선택이냐"...송소희 소신발언 재조명

등록 2022.01.18 12:14:51수정 2022.01.18 14:42: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악인 송소희는 2020년 6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KOREA송소희 안녕, 톡투미 1화 사춘기 딸의 아버지, 그리고 스무 살의 군대'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사진=유튜브 채널 '송소희 Official' 화면 캡처) 2022.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최근 한 여고생의 '조롱 위문편지'가 논란이 되면서 국악인 송소희의 군 복무 관련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송소희는 2020년 6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KOREA송소희 안녕, 톡투미 1화 사춘기 딸의 아버지, 그리고 스무 살의 군대'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송소희는 군 복무 중인 스무 살 청년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을 보낸 A씨는 "군대에만 있는 게 무료하고 무의미하게 느껴진다"며 "20대 초반이라는 꽃다운 시절을 허무하게 날린다는 느낌이 든다. 지금 사회에서 자신만의 인생을 즐기는 친구들이 너무 부럽다"고 말했다.

이에 송소희는 "어떻게 군대를 가는 게 본인 선택이냐"며 "솔직히 다 어쩔 수 없이 가는 거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여자로서 이런 사연에 100% 공감하고 감히 이야기한다는 것이 진정성이 떨어져 보일 수 있지만, 군대에 다녀온 친구들과도 대화를 많이 나눠봤다"고 했다.

송소희는 "제 친구들은 극복하고 남은 개월 동안 '자기를 위한 시간이 주어졌다'라고 생각을 고친 뒤 정말 멋진 사람이 돼서 제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시기는 너무 힘들고 불편하고 싫은 것들 투성이지만 그래도 내가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제대하고 나서의 나의 삶이 조금 더 건강하게 흐를 것이라는 생각으로 조금만 더 버텨주셨으면 좋겠다"며 "대한민국 모든 국군장병 여러분들 힘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소희의 발언이 뒤늦게 화제가 된 것은 최근 자신을 서울의 한 고등학교 2학년이라고 밝힌 한 여고생의 위문편지때문이다. 이 편지에 "군 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등의 내용이 담겨 군인을 조롱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