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고한 시민에 발길질'…전북경찰청장 "피해 회복 힘쓰겠다"

등록 2022.01.18 13:51:14수정 2022.01.18 14:20: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라북도경찰청.(뉴시스DB)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이형세 전북경찰청장이 경찰관이 무고한 시민을 용의자로 착각해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18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찌 됐든 시민 입장에서 피해를 본 것은 사실"이라며 "당연히 화가 났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으로) 피해자가 4주 진단을 받았다고 한다"며 "피해자의 심리적 안정과 손실 보상 등 피해 보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시민에게 물리력을 행사한 경찰관의 처분에 대해서는 "피해자가 고소장을 접수한다고 했는데 사건화가 되면 법리적으로 확인하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며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4월25일 오후 부산역에서 외국인 강력범죄 용의자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당시 경찰은 지난해 4월12일 완주군의 한 도로에서 흉기를 들고 싸움을 벌인 뒤 도주한 외국인 노동자 5명을 추적하던 중이었다.
 
이들 경찰관은 신원 확인 과정에서 뒷걸음질 치면서 넘어진 A(32)씨를 힘으로 누른 뒤 발로 차고 수갑을 채우려 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지속해서 저항하는 A씨를 제압하고자 전기충격기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